남아시아 홍수로 650여명 사망…"1000만명 피해"

2019-07-23 14:59:05

인도, 네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 남아시아에서 최근 '몬순 홍수' 피해로 650여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AFP통신과 현지 매체는 지난달 말부터 몬순(계절풍) 우기 시즌을 맞아 남아시아 지역에 쏟아진 호우로 인해 650명 이상이 사망했고 약 1000만명이 비 피해를 봤다고 22일 보도했다.

특히 인도에서는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비하르주, 북동부 아삼주 등을 중심으로 비 피해가 속출했다. 곳곳이 물에 잠기고 산사태가 이어지면서 이달 들어 467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 북부와 인접한 네팔에서도 이번 홍수로 인해 90여명이 숨졌고 29명이 실종됐다.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에서도 각각 97명과 30여명이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방글라데시는 국토 전체의 3분의 1가량이 물난리를 겪은 상태로 남동부에 자리 잡은 로힝야족 난민촌이 큰 피해를 봤다.

기상 당국은 인도 남부 등에도 앞으로 비가 더 올 예정이라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남아시아의 몬순 시즌은 6월 중하순부터 시작돼 9월까지 이어진다. 지난해 몬순 시즌에는 인도 남부 케랄라주를 중심으로 남아시아 전역에서 1200명 이상이 숨졌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