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추린 뉴스

2019-08-17 14:18:12

간추린 뉴스


로하니, “페르샤만 항행안전 연안 국가들 수호해야”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로하니 대통령이 14일, 페르샤만지역의 항행 안전은 마땅히 연안 국가들이 공동으로 수호해야 한다면서 외부세력의 개입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특히 이스라엘은 미국이 주도한 이른바 “호항련맹”에 가입해 페르샤만 지역에 진입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최근 미국이 이른바 해만지역의 항행안전을 수호한다는 “호항련맹”에 가입하도록 동맹국들을 설득하고 있다. 

전문인사들은, 미국의 목적은 이른바 “이란 위협”을 강조함으로써 이란에 대한 압력을 더 강화하는데 있다고 분석했다. 

 


로씨야해군 미사일 쾌속정, 일본해에서 미사일 실험 발사 

[모스크바=신화통신] 로씨야 태평양함대 보도처가 14일 발표한 공고에 의하면 올해 개조 승격을 거친 “회오리바람”호 미사일 쾌속정은 이날 일본해에서 미사일 발사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에서 미사일은 성공적으로 목표를 명중했다. 

“회오리 바람” 미사일 쾌속정은 20세기 80년대에 제조되였다가 올해 깜챠까반도의 조선공장에서 더 선진적인 미사일방어시스템과 함포를 장착했다. 

 


일 한 부외장, 빨라서 이번주내에 협상 진행 

일본교도통신의 보도에 의하면 일본과 한국 인사들이 14일, 일본에 강제로 끌려간 로동자 소송문제를 둘러싸고 두나라 정부가 빨라서 이번 주내에 미국 괌섬에서 부외장급 협상을 진행하여 조률하게 된다고 피로했다. 

이번 회의는 16일과 17일에 진행될 계획이다. 

일본언론은 쌍방은 한국최고법원에서 배상하게 한 일본기업소가 어떻게 실제적 손실을 피면할데 대해 협상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사무담당 제1책임자와의 협상이 대립을 완화시키는 돌파구로 될수 있겠는지가 이번 회의의 초점으로 되고 있다.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총격사건 발생

[워싱톤=신화통신]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주의 필라델피아에서 14일 총격사건이 발생,  필라델피아 경찰이 적어도 6명이 부상했다. 

필라델피아 경찰측은 소셜미디어에 한명 혹은 수명의 신분 불명의 총격수가 필라델피아 북부의 한 지역사회에서 경찰을 총격했고 많은 경찰력이 현장에 동원되었다고 밝혔다. 

미국 매체의 보도에 의하면 총격사건은 현지 시간으로 14일 오후 4시 30분경에 발생했다. 부상한 경찰은 이미 병원으로 옮겨졌다. 



뉴욕증시 3대 주가지수 14일 폭락

[뉴욕=신화통신] 뉴욕 증시의 3대 주가지수가 14일 폭락했다.

8월 14일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00.49포인트 하락한 25479.42포인트에 거래를 마쳤고 하락폭은 3.05%에 달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는 전장보다 85.72포인트 하락한 2840.60포인트에 거래를 마쳤고 하락폭은 2.93%에 달했다. 

나스닥 지수는 242.42포인트 하락한 7773.94포인트에 장을 마감했다.나스닥 지수 하락폭은 3.02%에 달한다. 

 


인도 폭우로 최소 200명 숨져

[뉴델리=신화통신] 인도 매체가 13일 보도한데 따르면 인도 여러 지역에서 련일 이어진 폭우로 홍수, 산사태 등 재해가 발행해 지금까지 최소 200명이 숨지고 여러명이 실종됐다. 

“인디아 투데이”사이트은 피해가 가장 심각한 케랄라주는 적어도 85명이 숨졌고 카르나타카주, 구자라트주, 마하라슈트라주에서도 적어도 11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공식 수치를 인용해 보도했다. 상술 지역에서 구조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마하라슈트라주 47만여명 리재민이 이미 림시 구제센터에 배치됐다. 

 


칠레 발파라이소서 로후 가옥 붕괴로 최소 6명 사망

칠레 항구도시 발파라이소에서 오래된 가옥이 무너져 최소 6명이 사망했다고 라테르세라 등 칠레 언론들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고가 발생한 것은 전날 저녁으로, 발파라이소 중심가 베야비스타 언덕에 있는 집 두 채가 무너져 집에 있던 사람들과 지나던 행인들이 깔렸다.

출동한 구조대는 현장에서 6살, 7살 어린이를 구조하고, 잔해에 깔린 주민 두 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