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용 모자 일부 제품서 발암물질 검출

2019-08-27 09:10:30

image.png

프로야구와 축구, 롱구팬들에게 판매되는 어린이용 모자 일부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시중에 류통중인 프로스포츠 굿즈 가운데 어린이용 모자 13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6개 제품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한 포름알데히드와 pH가 검출됐다고 22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프로스포츠 구단 홈페이지에 련계된 라이선스 공식 업체의 온라인몰에서 판매되는 어린이용 모자 13개(프로야구 10개, 프로롱구 2개, 프로축구 1개) 제품이였다.

이중 5개 제품에서 포름알데히드가 아동용 섬유제품의 허용기준치를 1.2~2.3배 초과해 검출됐다.

프로야구 모자 가운데는 씨앤드제이인터내셔널에서 제조한 SK와 이번스의 베이스볼 캡 모자 벨크로 레드(52센치메터)와 인터파크에서 판매한 키움 히어로즈의 일반형 모자(52센치메터)에서 포름알데히드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프로롱구는 스포츠 경기(plsports)에서 판매한 한국 서울 삼성 썬더스의 아동용 스냅백과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의 2018~2019시즌아동용스냅백에서프로축구는 현대 아동스냅백에서 문제가 확인됐다.

판매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별무늬 스냅백 키즈 제품과 서울 삼성 썬더스의 아동용 스냅백에서는 모자 안쪽 부분의 pH가 안전기준을 벗어나 피부 자극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적발된 업체는 모두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교환이나 자발적 리콜을 하기로 했다.

표시실태 조사에서는 13개중 12개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어린이제품이여서 사용 년령을 필수적으로 표시해야 하지만 12개 제품이 이를 루락했고 일부 제품은 제조 년월 등 의무 표시 사항도 지키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부적합 제품 생산 업체에는 자발적 시정을 권고하고 국가기술표준원에는 프로스포츠 굿즈 어린이 모자에 대한 안전관리 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