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부국’ 꾸바, 코로나19 위기 이딸리아에 의료진 파견

2020-03-26 15:03:11

꾸바가 이딸리아를 비롯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나라에 잇따라 의료진을 파견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꾸바 의료진 52명이 이딸리아로 출발했다. 이딸리아는 코로나19 사망자가 중국보다 많을 정도로 유럽 내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곳이다.

이딸리아행을 앞둔 집중치료 전문의 레오나르도 페르난데스(68)는 "우리 모두 두렵기도 하지만 혁명적 임무를 완수해야 하므로 두려움은 접어뒀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꾸바는 경제난과 미국 제재 속에 의약품은 물론 생필품조차 부족한 상황이지만 의료진에 있어서는 '부국'이다. 세계은행 통계에 따르면 꾸바의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8.2명(2017년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다.

꾸바는 수십 년 동안 의료 위기를 겪고 있는 전 세계 빈국에 의료진을 파견해 왔다. 아이티 콜레라 류행과 서아프리카 에볼라 류행 때도 꾸바 의사들이 활약했다.

선진국인 이딸리아에 꾸바 의료진이 파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꾸바는 이딸리아 외에도 다른 주변 국가에 의료진을 파견했다.

의료 마비 상태인 우방 베네수엘라를 비롯해 니카라과, 자메이카, 수리남, 그레나다 등 중남미 국가에 꾸바 의료진이 나갔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