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명절 성묘 제한에 '대신 절해주는' 서비스 늘어

2020-04-05 09:04:37

중국에서 조상의 묘를 찾는 청명절에 성묘 대행 서비스 리용이 늘고 있다.


신경보는 북경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성묘를 제한하는 가운데 많은 시민의 온라인 성묘나 성묘 대행 서비스를 찾고 있다고 2일 보도했다.


 

팔보산(八宝山) 혁명공원묘지 관계자는 "성묘 대행 예약자가 늘었다"면서 "지금까지 322가구가 예약했다. 매일 평균 16건의 성묘 서비스를 한다"고 말했다.


성묘 대행 서비스는 묘비를 닦고 헌화하며 추도사를 랑독하고 마지막으로 3차례 허리 굽혀 절을 하는 방식이다. 가족에게 현장 사진도 보내준다.


직접 성묘를 하려면 사전에 예약해야 하며 묘지당 3명까지만 참배할 수 있다.

한편, 북경시는 성묘를 위해 시 밖으로 나간 시민은 북경 복귀 후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림홍길 편역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