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총을 장남감으로 착각한 동생의 총에 맞은 12살 형 사망

2020-05-16 09:58:34

지난 9일 미국의 조지아주의 한 마을의 5살 어린이가 버려진 총을 장난감으로 착각하고 12살인 형을 향해 쐈다가 형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어머니의 날'을 하루 앞두고 평범한 한 가정에 불의의 비극이 들이닥친 것이다.


사건 당일 집 뒤 숲속에 버려진 총을 주운 5살 동생이 장남감으로 착각하고 '탕탕' 소리를 내며 12살 형의 가슴을 향해 들이댔다. 그 순간 장전돼 있던 실탄이 발사됐고, 형은 풀썩 쓰러졌다. 불의의 총상을 입은 형은 린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경찰은 총을 숲 속에 내다 버린 것으로 의심되는 괴한 일당을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극적인 총기 사고가 발생하기에 앞서 사고 현장 린근에서 남성 3명이 경찰의 차량 검문을 피해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이들이 도주한 곳은 사고가 발생한 형제의 집과 가까웠다. 현장 수색에 나선 경찰은 마약 의심 물질이 들어있는 가방 하나를 찾았지만 당시에는 총기를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총기 소유자의 신원을 확보할 단서를 찾기 위해 총기를 조지아주 수사국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성명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기를 버린 사람을 찾아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린미 편역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