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워서” 투명보호복 안에 비키니 입은 간호사 징계

2020-05-24 09:51:57

로씨야 내 코로나19 치료시설에서 한 간호사가 투명 보호복 내 비키니를 입고 환자를 돌봤다가 ‘과다 로출’로 징계를 받았다.

20일, 외신에 따르면, 로씨야 툴라주 보건당국은 최근 툴라주 주립감염병원에서 근무하는 젊은 간호사가 과다하게 신체를 로출했다며 징계를 내렸다.


이 간호사는 병원이 너무 더워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만 입고 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본 것으로 전해졌다. 투명 보호복을 입었기 때문에 비키니만 입은 간호사의 모습은 고스란히 환자들에게 드러났다.


해당 간호사는 비키니가 외부로 비칠지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어처구니없는 해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건당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병원에 주의를 주는 동시에 보호복 등 의료장치에 대한 관리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한편, 20일 기준 로씨야의 코로나19 루적 확진자는 30만 8705명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규모다.



김태연 편역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