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에서 야생곰과 마주쳤던 소년, 어떻게 목숨을 건졌을가?

2020-05-30 09:28:25

이딸리아 숲에서 야생곰을 만난 소년이 침착함을 잃지 않은 덕에 목숨을 건졌다.


24일, 이딸리아 스포르미노레 지역에서 가족과 함께 등산에 나선 12세 소년 알레산드로는 하산 도중 갑자기 등골이 오싹해짐을 느꼈다. 아니나 다를까 소년의 등 뒤에는 거대한 갈색곰 한 마리가 어슬렁거리고 있었다. 수풀에서 갑자기 머리를 불쑥 내민 곰은 소년을 뚫어져라 쳐다봤고 놀란 소년의 아버지는 급히 카메라를 꺼내 들며 절대 뒤를 돌아보지 말라고 아들을 다독였다.

놀랄 법도 했으나 소년은 침착함을 유지하며 살금살금 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야생곰은 여전히 소년의 뒤를 밟고 있었다.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였다. 소년과 아버지의 거리가 좁혀지자 두리번거리며 소년의 뒤를 따르던 곰은 두 발로 우뚝 서 두 사람을 응시하더니 곧 사라졌다.


일촉즉발의 순간이었지만 침착함을 잃지 않은 덕에 소년은 한 차례의 공격도 받지 않고 무사히 아버지 품으로 돌아왔다. 소년의 아버지는 “숲에 도착한 지 얼마 안 돼 곰과 마주쳤다. 아들은 솔방울을 줍기 위해 우리보다 몇 발자국 앞서 있었는데 어느 순간 자신의 뒤를 따라오는 곰을 봤다”고 말했다.


야생곰과 마주치고도 침착함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소년은 “평소 곰과 마주쳤을 때 행동 요령을 담은 책자를 유심히 봤다”고 밝혔다. 이어 “곰에게 위협감을 주지 않으면서 그 자리를 빨리 떠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되도록 곰과 시선을 마주치지 않으려 노력했고 다행히 곰도 내가 천적이 아니라는 것을 리해한 것 같았다. 이제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아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야생동물전문가 스테파노 필라코다는 “곰은 아마 소년의 가방 속에서 나는 냄새를 맡고 뒤를 따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소년의 손가방 안에는 숲에서 주운 솔방울이 들어 있었다. 전문가는 또 야생곰이 사냥하기 위해 밤을 기다리고 있었던 터라 낮에는 특별한 공격성을 보이지 않았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지역에는 80~90마리의 야생곰이 서식하고 있으며 여름이면 종종 야생곰 관련 사고가 벌어진다. 동물학자 루이지 보이타니는 이번 일은 곰과의 공존 가능성을 보여준다면서, 곰을 만났을 때 잘 대처만 한다면 아무런 사고 없이 지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곰이 위협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곰을 만났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태연 편역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