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랬더니 공공장소서 속옷 벗어 머리에 쓴 녀성

2020-05-30 09:23:04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써 달라고 요청하는 직원 앞에서 마스크 대신 속옷을 뒤집어쓴 녀성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공화국의 한 녀성은 얼마 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우체국을 방문했다가 직원의 제지를 받았다.

우체국 직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요청했다. 당국이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긴급 법령을 시행중인 만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법적 처벌을 받을 수도 있는 상황이였다.


곤경에 처한 이 녀성은 ‘의외의 선택’을 했다. 그 자리에서 갑자기 바지를 벗더니, 속옷까지 모두 벗어던진 것이다. 이후 속옷을 머리에 뒤집어쓴 뒤 마스크처럼 입을 가리고는 다시 아무렇지도 않은 듯 바지를 주워 입었다.


현장에는 그녀에게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요청한 우체국의 녀성 직원 외에도, 소포를 부치는 남성들 등 여러 사람이 들어와 있었다. 이들은 모두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일부 사람들은 당황한 듯 먼저 고개를 돌리기도 했다.


황당한 상황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우체국의 직원은 하얀색 속옷을 머리에 뒤집어쓴 고객을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사무적으로 대했고, 녀성 고객 역시 우체국에서의 볼일을 모두 처리한 뒤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주위를 놀라게 한 이 녀성의 모습은 우체국에 설치된 CCTV에 고스란히 잡혔고, 해당 사건은 우체국 측이 이를 현지 언론사에 제보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우체국 측은 “녀성 고객의 행동에 대해 비난할 생각은 없다. 우리는 이 일을 경찰에 신고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25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2만 986명, 사망자는 617명이다.



김태연 편역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