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세에 득남한 갑부"아내가 시키면 기저귀도 갈겠다”

2020-07-11 12:53:54

세계 체육계의 갑부로 알려진 버니 에클레스톤 전 포뮬러원(F1) 회장이 90세의 나이로 첫아들을 얻어 화제가 되고 있다고 5일 신랑망 등 매체들이 해외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4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에클레스톤 전 회장이 인터뷰에서 아내 파비아나 플로시(44)와의 첫 아이인 알렉산더 찰스 '에이스' 에클레스톤을 자랑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했다.

에클레스톤 전 회장은 "태어난지 이틀밖에 되지 않아 아직 많은 걸 하진 않지만 건강은 아주 좋다"며 "나는 매우 행복하다. 예전보다 여유로워졌고 일도 부담스럽지 않아 아기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내가 시킨다면 기저귀도 갈아줄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지난 2일 체중 3.2㎏의 에이스를 낳은 펠로시는 출산에 대해 "정말 쉬웠다. 25분만에 아이가 태어났다"며 "매우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1930년생인 에클레스톤 전 회장은 지금까지 세 번 결혼했다. 1952년과 1985년 결혼한 첫째, 둘째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 3명이 있고 손자·손녀도 5명이다.


현재 아내인 브라질 법조인 출신의 플로시와는 46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2012년 결혼했다. 에클레스톤 전 회장의 첫째 딸은 1955년생으로 막냇동생 에이스보다 65세, 의붓어머니 플로시보다 21세 많다.


에클레스톤 전 회장은 "나는 내가 가능한 한 우리 아이를 많이 볼 수 있을 만큼 오래 살기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40년 동안 F1 수장으로 있었던 에클레스톤 전 회장은 2017년 80억달러에 F1 운영권을 미국 리버티미디어에 매각하면서 천문학적인 돈을 거머쥐었다. 현재는 플로시와 함께 스위스 베른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림홍길 편역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