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운전 중 독사 나타나 다리 휘감는 사건이...

2020-07-12 10:00:51

고속도로 운전 중 뱀이 나타나 다리를 휘감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8일 해외망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호주 북동부 퀸즈랜드 주 도슨 고속도로를 운전하던 트럭 운전자 지미(27)가 당시 시속 100㎞로 고속도로를 달리는 중 갑자기 다리 사이에 독사 ‘브라운 스네이크’가 혀를 날름거리며 나타났다. 독사는 지미의 다리를 휘감고는 서서히 의자까지 올라오는 중이었다.

너무나 놀란 지미가 브레이크를 잡으려고 다리를 움직이는 순간 독사는 더욱 다리를 휘감고 올라왔다. 그는 안전벨트와 마침 차안에 두었던 업무용 칼로 조심스럽게 독사를 밀쳐내면서 독사의 오른쪽 목 부분을 칼로 찔러 죽였다. 그러나 그는 이미 뱀에게 물린 듯이 심장이 심하게 뛰고 패닉이 오기 시작했고 지미는 가능한 빨리 병원에 도착하기 위해 속력을 내 운전하기 시작했다. 마침 과속차량을 단속하던 도로 경찰이 지미의 차량을 발견하고는 그의 차량을 세웠다.


지미는 경찰에게 “내 심장이 뛰는 소리가 들리지 않느냐”며 독사에 물린 상황과 화물칸에 놓은 죽은 독사를 보여주었고 경찰은 즉시 응급구조대를 호출했다. 응급구조대의 확인결과 다행히 지미는 독사에 물린게 아니라 독사에 물렸을 수도 있다는 공포로 쇼크가 온 상태였다.


경찰과 응급구조대의 도움으로 안정을 회복한 지미는 “뱀에 물리지 않아 너무 다행이다. 도로 경찰을 만난 것이 이렇게 반갑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퀸즈랜드 대학교 뱀 전문가인 브라이언 프라이는 “운전자는 충격을 받을만한 충분한 리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호주에서 ‘브라운 스네이크’(Brown snake)라고 불리는 이 독사는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맹독을 가진 독사 중 하나이다. 프라이는 “이 독사에 물리면 15분 내에 사망할 수도 있으며, 물리고 나도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 순식간에 독이 퍼지면서 사망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호주 전역에서 서식하고 주택 주변에서도 발견되며 한 해 2명 정도가 이 독사에 사망한다.


경찰은 “호주에서 이 뱀은 자연보호법의 보호를 받는 동물로 이번 같은 특수한 경우가 아니면 손상을 입히는 경우 처벌을 받게 된다”고 발표했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