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여론조사업체 “바이든 당선 가능성 86%”

2020-10-15 21:28:50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할 확률이 86.1%에 달한다는 예측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선거 조사업체 ‘파이브서티에이트’는 12일(현지시간)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이번 대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을 86.1%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10일의 예상 확률인 85.8%에서 소폭 더 오른 것이다.

파이브서티에이트의 선거 예측모델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전체 선거인단 538명 가운데 352명(65.4%)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 확률은 지난 10일 13.8%에서 12일 13.4%로 0.4%포인트 떨어졌다.

전국 여론조사 평균 지지률은 바이든 52.1%, 트럼프 42%로 집계됐다고 파이브서티에이트는 밝혔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