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성·인종 할당 없다’

2021-10-18 08:47:11

노벨 과학상을 수여하는 스웨리예왕립과학원이 계속되는 다양성 론난에도 수상 기준을 바꾸지 않을 것을 재확인했다.

BBC방송에 따르면 스웨리예왕립과학원의 고란 한손 사무총장은 “성이나 인종에 따라 할당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이는 알프레드 노벨의 뜻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녀성 노벨상 수상자가 이토록 적다는 점은 슬프다.”면서 “이는 불공평한 사회상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그간 노벨상은 특히 과학분야에서 수상자가 백인남성 위주라는 점에서 성별, 인종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한손 총장은 노벨상 수상자들이 다양해 지려면 “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학계로 진출하는 녀성들이 상을 받는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이들을 향한 태도를 달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1901년 노벨상이 제정된 이후 현재까지 상을 받은 975명중 녀성은 58명에 그쳤다.

이중 마리 퀴리가 1903년 물리학상으로 노벨상을 받은 최초의 녀성이 되였으며 1911년 화학상까지 받으면서 녀성으로서는 유일하게 노벨상을 중복 수상했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