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과자 ‘우마이봉’ 43년 만에 처음으로 가격 인상

2022-01-29 09:06:45

일본에서 ‘국민과자’라고 불리우는 ‘우마이봉’ 가격이 제품 출시 후 43년 만에 처음으로 2엔이 인상된다는 소식이 일본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맛있는 막대기’라는 뜻인 우마이봉은 옥수수 과자에 다양한 맛의 양념을 묻힌 것으로서 한해 출하량은 약 7억개에 달한다.

25일, 일본 경제신문 등 매체들에 따르면 일본의 제과회사 야오킨은 자사 제품인 우마이봉의 소비자 가격을 오는 4월부터 현재 10엔에서 12엔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야오킨은 1979년 우마이봉을 출시한 이후 40년 넘게 ‘하나당 10엔’이라는 가격을 사수해왔다. 원재료 값이 크게 뛰였던 2007년에도 가격을 올리는 대신 과자 중량을 1그람가량 줄여 ‘10엔 과자’ 이미지를 지켰다.

하지만 폭등하는 원가 부담을 이겨내지 못했다. 야오킨측은 이번 가격인상 리유에 대해 “최근 미국산 옥수수, 식물성 유지 등 원재료는 물론 포장자재와 운송비용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우마이봉의 가격상승 소식은 일본 소셜 미디어 등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별도의 소비세가 붙지 않던 시절(1989년 4월 소비세 도입) 10엔 동전 하나로 우마이봉을 사 먹었던 추억을 간직하고 있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그동안 그 가격을 유지해온 게 대단하다.”는 응원의 목소리가 주를 이룬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