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문화 >> 문화일반 >> 내 젊은 날들을 지켜준 가요…
내 젊은 날들을 지켜준 가요…
날짜  2017-7-13 16:42:22   조회  370

개혁개방이후 대중매체의 발전과 더불어 중국조선족음악은 발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그중에서도 인민의 삶의 정서를 가장 잘 반영하는 대중음악의 인기는 아주 뜨거웠다. 그리고 열풍의 중심에는 조선족녀성 작곡가 김경애씨(62세)도 있었다. <오빠의 편지>, <교정의 종소리> 등 그녀가 세상에 내놓은 가요들은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에 와서도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아 불려지고 있다.

11일, 김경애작곡가가 음반을 냈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갔다. <김경애 작곡집>이라고 명명한 음반은 작곡가가 스스로의 작곡생애에 대한 총화와도 같다. 그녀는 자신이 가장 아끼는 곡 15수를 뽑아 심혈을 기울여 음반을 제작했다고 소개했다. 이 또한 자신의 오랜 소망이였다며 소녀처럼 수줍게 웃었다.

어릴 때부터 남달리 예술적인 재능을 보인 그녀였지만 전문적인 예술인이 되기 위한 길에서 우여곡절을 많이 겪었다. 그러다가 1977년, 김경애씨는 길림성 교하탄광사범학교 음악학과에 입학하면서 본격적으로 음악인의 길을 걷게 됐다. 이후 1982년, 연길시 문화관에 전근해오면서 작곡가로서의 재능을 아낌없이 발휘하기 시작했다

 

그녀에게 작곡가로서의 립지를 단단히 굳혀준 작품은 <오빠의 편지>이다. 그때를 떠올리며 김경애작곡가는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당시는 로산전투(1984.4-1993.4)로 전국에서 한창 <어머니, 안녕히 계세요.>, <작은 풀> 등 가요들이 인기있을 때였다. 종전의 힘차고 빠른 절주의 곡이 아닌 서정적인 멜로디로 전쟁을 그렸기 때문에 새로운 형식으로 이끌어낸 음악의 반전의 효과에 김경애작곡가는 깊이 매료되여 있었다. 마침 그런 때, 김욱시인이 <오빠의 편지>라는 가사를 들고 그녀를 찾아왔다. 이 서정적인 가사는 순간 작곡가의 마음을 사로잡았으며 곧 강렬한 창작령감이 샘 솟기 시작했다.

“가사를 읽으면서 페허가 된 전쟁터와 자옥한 포화 속을 뚫고 한통의 편지가 날개가 돋친 듯 앞으로 날아가고 있는 장면이 눈 앞에 그려졌습니다.”

그녀는 곧 작곡에 매달렸다. 그리고 곡을 다 쓰고나서도 감동이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아 한참이나 눈물을 흘렸다.

이 후 노래는 당시 19살이던 신인가수 구련옥에 의해 불려지면서 히트를 치기 시작했고 덕분에 구련옥도 이 노래를 데뷔작으로 이후 연변 가요계의 인기가수로 떠올랐다.

“사실 저는 배운 것이 많지 않아 진정한 작곡가라는 이름을 가지기엔 아직도 많이 부족합니다. 다만 저의 곡을 빛내준 비결이라면 그 것은 오직 저에게만 있는 감수성 덕분이 아닐가 생각해봅니다.”

창작의 비결에 대해 물으니 김경애 작곡가는 이처럼 소박한 대답을 해주었다. 매 하나의 작품을 만들 때마다 그녀는 제일 먼저 가사를 깊이 있게 음미하고 녀성 특유의 감수성으로 가사를 재해석한다. 때론 몇분 사이에도 아주 마음에 드는 곡이 나올 때가 있고 몇달을 두고 낑낑거려야 겨우 마음에 드는 곡을 써낼 때도 있었다. 매 하나의 곡을 완성해낼 때마다 뼈를 깎는 출산의 아픔을 경험하 듯 그녀는 자신의 모든 것을 그 속에 깡그리 쏟아붓는다. 그렇게 평소에는 더없이 내성적인 그녀지만 곡을 쓸 때면 어김없이 정열적인 사람으로 바뀌군 했다.

음반에 수록된 곡 중 그녀가 가장 아끼는 곡이 있다. 바로 김택만 작사, 차해룡 노래의 <추억의 강>이다. 오래 전 그녀가 어느 한 잡지를 펼치다가 우연히 보게 된 가사인데 당시 너무 좋은 나머지 작사자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거기에 곡을 붙였던 작품이다.

“썩 후에야 작사한 분을 알게 됐으나 아직도 만난 적은 없어요.”

이 노래는 후에도 김경애작곡가가 가장 아끼는 작품이였지만 여전히 적당한 가수가 나타나지 않아 한동안 누구한테도 불려지지 않은 아쉬움도 있었다.

돌이켜보면 거창하게 산 삶이 아니지만 김경애작곡가는 음악과 함께 하는 소소한 행복들이 지금까지 자신을 지켜주었다고 말한다.

“살면서 누구나 많은 갈등을 합니다. 어떻게 살가? 이제는 뭘 더 하면 가장 좋을가? 나로서는 나이가 들어도 감수성을 잃지 말고 생활에서 여러 즐거움을 찾아가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녀는 또 특히 요즘처럼 연변가요가 대중들에게 외면받고 있는 시대에 연변의 음악인들은 좀더 나은 창작의 길을 모색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가요가 성공하려면 작곡가 혼자의 힘으로는 안됩니다. 작사, 편곡, 록음, 가수 등 다방면의 힘이 모아져야 합니다. 그러니 다같이 현황에 머물지 말고 널리 접수하고 광범하게 배우면서 그 속에서 우리 음악의 원맛을 살릴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합니다.”

향후 타산을 물으니 김경애작곡가는 앞으로 꼭 곡을 더 써내야겠다고 자신을 다그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쓸 수 있으면 쓰고 안되면 그런대로 상황을 받아들여야죠. 하지만 새 작품이라면 꼭 기존의 작품보다 더 훌륭해야 한다는 것을 원칙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항상 노력해야죠.” 박진화 기자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합창에 관해 생각나는 대로
□ 장정일
생각1 성악의 최고표현형식이 합창대이기에 합창 얘기가 나오면
1인 기업의 매력
□ 장경률
일전에 미국 뉴욕=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에서 1인 기업이 뜨고
비속해 지는 부조 문화
□ 김인섭
지난 4월 연변일보 6면에 실린 축의금 부담에 젊은이들의 고민
운동이 술을 만나면 독
□ 김창혁
요즘처럼 유별나게 뜨거운 여름, 운동으로 땀을 흠뻑 흘린뒤 샤
나무보다 숲을 보라
□ 김일복
7일 고중입시 성적이 발표되면서 숱한 화제로 이목을 끌었던 졸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7년 07월 21일
2017년 07월 20일
중앙일보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동아일보 - 중국의 창 경기신문 인민넷 알바천국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본 사이트 모든 기사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