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세계는 지금 >> 천하만사 >> 황산테로 뒤 250차 수술 받은 녀성
황산테로 뒤 250차 수술 받은 녀성
날짜  2017-7-16 12:04:19   조회  165

[사진: 파이퍼는 2015년 지금의 남편과 결혼했고 방송을 통해 자신의 경력을 쌓아나가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황산테로를 당해 평생의 상처가 남게 된 영국 모델 케이티 파이퍼(33세)가 가해자들에게 더 엄한 형벌이 내려져야함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의학저널 ‘상처, 화상 그리고 치유’(Scars, Burns & Healing)에 따르면 파이퍼는 지난 2008년 3월 자신의 집앞에서 전 애인인 대니 린치가 사주한 괴한으로부터 황산테로를 당했다. 그녀는 당시 24살의 촉망받는 모델이였기에 충격은 더욱 컸다.
이 사고로 파이퍼는 왼쪽 시력을 완전히 잃었고 얼굴과 가슴, 목, 팔과 손의 피부가 심하게 훼손됐으며 영구적인 흉터가 남았다.

[사진: 병원에서 의식을 잃었을 때와 회복중 당시의 모습.]
파이퍼는 “혼수상태에서 깨여난 뒤, 나 스스로도 알아볼수 없을 정도여서 자살하고 싶었다. 신체적 기능을 개선하기 위해 250차 넘는 수술을 받았고 정신적 외상 치유를 위해 심리치료도 받았다. 상처에 익숙해지는데 9년이란 시간이 걸렸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수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녀는 “유감스럽게도 황산 혹은 염산 같은 부식성물질을 사서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투척하는 일이 너무도 쉽게 행해진다. 그러나 현재 법은 그 범죄의 잔혹성을 인정하지 않기에 일부 사건 판결에서 심각성이 반영되지 못한다”면서 “더 엄한 형벌이 추가 테로 공격에 대한 억제책이 될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녀에 따르면 실제로 테로 가해자들이 짧은 형을 사는 반면 생존자들은 ‘아직 체포되지 않고 있을지도 모른다거나 형을 선고받더라도 최소 복역후 다시 기웃거리지 않을가?’하는 두려움에 떨며 평생을 산다고 한다.
그렇기에 피해자들은 사고를 당한후 삶을 재건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며 살아도 결국 사법제도가 이러한 범죄의 심각성을 반영하지 않는 한 삶의 의욕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을 거라는것이 그녀의 설명이다.
그녀는 황산테로를 직접 겪었기에 누구보다 그 아픔을 더 잘 알게 됐다.
한편, 파이퍼는 수백명의 화상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자선단체를 설립해 의학적 치료와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합창에 관해 생각나는 대로
□ 장정일
생각1 성악의 최고표현형식이 합창대이기에 합창 얘기가 나오면
1인 기업의 매력
□ 장경률
일전에 미국 뉴욕=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에서 1인 기업이 뜨고
비속해 지는 부조 문화
□ 김인섭
지난 4월 연변일보 6면에 실린 축의금 부담에 젊은이들의 고민
운동이 술을 만나면 독
□ 김창혁
요즘처럼 유별나게 뜨거운 여름, 운동으로 땀을 흠뻑 흘린뒤 샤
나무보다 숲을 보라
□ 김일복
7일 고중입시 성적이 발표되면서 숱한 화제로 이목을 끌었던 졸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7년 07월 21일
2017년 07월 20일
중앙일보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동아일보 - 중국의 창 경기신문 인민넷 알바천국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본 사이트 모든 기사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