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방문활동 가운데서 신임과 소통의 다리 놓아
방문활동 가운데서 신임과 소통의 다리 놓아
-전 주 빈곤해탈 난관공략 지도소조 성원단위 겨울철 방문 적극 전개
날짜  2018-2-14 8:12:43   조회  61

2018년 ‘두 명절’기간, 주 빈곤해탈 난관공략 지도소조 성원단위에서는 전 주 빈곤해탈 난관공략 겨울철 방문 가운데서 각자 업종우세를 충분히 발휘하고 곤난군중들과 밀접히 관련된 ‘두가지 걱정이 없고 세가지를 보장’해주는 문제를 둘러싸고 ‘세가지 보기, 세가지 문의, 세가지 말하기’ 원칙을 시종 견지하고 빈곤호와 직접 교류, 소통하며 이들의 어려움을 해결해주어 곤난군중들이 빈곤층부축 정책을 더 깊이 료해하고 전 주 빈곤층부축 개발 사업의 인정도와 만족도를 제고했다.


주민정국: 방문활동 펼쳐 온정 전달

촌민들에게 건강을 전달했다. 의료단체를 무어 도급촌 촌민들에게 의료일군을 배치해 약처방을 떼주고 촌민들의 의혹을 풀어주었으며 한명의 촌민에게 중병 구제자금을 제때에 신청해주었다.

촌민들의 생활요구에 관심을 돌리고 온정을 전했다. 국의 지도일군들은 련속 3차례 팀을 이끌고 도급촌을 방문해 곤난군중들이 요구를 료해했으며 빈곤호 및 빈곤위기에 처한 농호에 가치가 1.7만원에 달하는 쌀, 밀가루, 콩기름 등 생필품을 전달하고 중점빈곤호에 4000원에 달하는 명절위문금을 전달했다.

정신문화 요구에 관심을 돌리고 문화를 전했다. ‘작은 빨간 모자 로년예술단’과 손잡고 문화하향 혜민공연을 조직해 전체 촌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빈곤층부축 지식과 빈곤해탈 정신을 크게 선전했다.

촌민들의 생활사정을 헤아려 정책을 선전했다. 좌담 등 형식을 통해 빈곤호에 국가 빈곤층부축 정책을 강의해주고 촌에서 토닭사양과 인삼재배산업 대상을 계획하게 하여 더욱 많은 촌민들이 소득을 증가하고 치부하고 하루속히 빈곤에서 해탈되게 했다.

주당위 조직부: 기층에 심입해 당의 따사로움 전달

음력설 전야, 주당위 조직부 기관당사업위원회 조직부 기관의 과급 및 그이상 간부들은 류동촌에 내려가 촌의 55세대 빈곤호를 위문했다. 이와 동시에 주당위 조직부 기관당위에서는 재직당원들이 사회구역에 진입해 ‘두개 일터, 두개 책임’을 리행해야 한다는 관련 요구를 엄격히 리행했으며 조직부 기관 12명 중층간부는 사회구역 빈곤호를 위문해 농촌, 사회구역 빈곤호가 명절을 앞두고 당의 배려를 충분히 느끼게 했다.

2017년 주당위 조직부에서 도급을 맡은 화룡시 남평진 류동촌은 아름다운 변신을 가져왔다. 문화광장과 위험주택을 새로 건설하고 전반 도로를 새로 보수했으며 증수대상을 새로 늘이고 ‘다섯가지를 함께 하는 교육’을 새롭게 내와 촌집체경제를 부단히 발전시켜 빈곤호들의 년간 인당 순수입이 점점 많아지게 했다. 류동촌의 각항 민생사업의 발전이 다그쳐지고 생태환경이 날로 개선되였으며 인민군중들이 더욱 많은 획득감, 행복감과 안전감을 갖게 했다.

주문화텔레비죤신문출판국: 혁신적 방식으로 온정 전해

일대일 부축 위문을 했다. 안도현 명월진 오일촌과 만보진 영복촌을 도맡은 이 국 전체 부축 책임일군들은 90명 빈곤군중을 한명씩 책임지고 위문했으며 가치가 1.778만원에 달하는 콩기름, 밀가루 등 생필품을 전달했다.

 손잡고 위문 공연을 펼쳤다. 연변가무단의 당원지원자들은 명절을 앞두고 공연팀을 무어 도급촌의 촌민들에게 위문공연을 펼쳤고 촌민들이 선호하는 방식으로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의 각항 정책을 선전했다.

정성껏 빈곤가정을 도왔다. 국 기관과 국 소속 사업단위에서는 도급촌의 빈곤호가 참여한 합작사 기름방에서 가치가 근 6만원에 달하는 애심 콩기름을 판매하고 구매해 빈곤호의 소득을 증가시켰다. 통계에 따르면 2017년 한해동안 주문화텔레비죤신문출판국에서는 위문, 집중부축 활동을 도합 10여차 조직하고 13만여원에 달하는 금액을 기증했다.

주장애인련합회: 편지 거래로 따스한 정 전해

주장애인련합회의 31명의 당원 간부들은 당건설과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을 결부하고 높은 정치적 책임감을 갖가지고 '‘친지나 친구의 집을 방문' ’하듯 스스럼없이 도급 가정을 찾아 위문품을 전달하고 '‘두가지 걱정이 없고 세가지를 보장'’해주는 원칙에 따라 주방을 둘러보고 아래목을 짚어보면서 실질적인 수요를 료해하고 정책을 선전했다.

지난해 도급촌의 83호 빈곤호가운데 57호가 빈곤에서 해탈됐다.  빈곤호 량명숙(68) 로인은 위문을 받는 과정에서 당과 정부의 빈곤해탈 난관공략에 대한 좋은 정책과 도급 단위의 관심과 방조에 감사를 표하면서 촌의 전체 빈곤호를 대표하여 주장애인련합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할 편지를 썼다.

주장애인련합회에서는 겨울철 방문 활동중 산업대상 집중, 식수안전 등 난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다하고 올해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 계획을 연구, 확정했다. 설명절에 즈음해 주장애인련합회는 도급촌에 촌민들에 대한 걱정과 빈곤해탈 난관을 공략할 결의를 담은 명절위문편지를 전했다.

주농업위원회: 각 방면의 력량 동원해 빈곤층을 부축

'‘두가지 명절' ’기간 주농업위원회에서는 집중 방문과 단독 방문, 정기적인 방문과 비정기적인 방문을 상호 결부하여 빈곤호의 실제 수요를 료해한 후 실질적인 곤난을 해결해주었다.

이번 겨울철 방문은 주농업위원회에서 참가 인원이 가장 많은 한차례 방문으로 매 호의 빈곤층 가정을 한명의 책임자가 방문하여 '‘세번 보고 세번 물으며 세번 말하는'’ 원칙으로 도급 빈곤호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교류의 장을 열었다.

이번 겨울철 방문은 또한 주농업위원회에서 위문 물자를 가장 많이 전한 한차례 방문으로 사회 각계의 참여를 요청하여 107명의 빈곤호에게 겨울 솜옷을 전달했다. 동시에 촌주재 인원들은 적극적으로 빈곤층 가정의 적체된 농산품을 판매하는 것을 도와 수입을 증가시켰다.

주위생계획위원회: ‘빈곤' 모자'’ 벗게 제거하고 민심 위로

지난해 말, 주위생계획위원회의 도급촌의 19, 29명 빈곤호가 순조롭게빈곤' 모자'’를 벗었다. 사업일군들은 겨울철 방문 과정에서 빈곤층부축 성과를 발견하고 빈곤 군중들이 전한 깊은 감사의 뜻을 받았다.

설명절에 즈음해 주위생계획위원회에서는 여러 위문 소조를 묶어 도급촌인 안도현 명월진 대립자촌을 찾아 19호의 빈곤호와 >>34호의 일반 가정을 위문했다. 도급 전후의 대립자촌의 변화를 돌이켜보면 촌위생실이 새로 세워지고 촌의사가 배치되였으며 촌민들은 주내 각 병원의 전문가들의 무보수진찰을 정기적으로 받게 됐다... 대립자촌 촌민들은 도급 단위인 주위생계획위원회에 대해 남다른 감사의 정을 가지고있다.

주위생계획위원회에서는 향후 빈곤층 부축 조치를 강화하고 정밀 부축 능력을 부단히 증가하여 빈곤층 부축 성과를 공고히 하는 한편 각 항 빈곤해탈 난관공략 임무를 완성하여 초요사회를 전면 건설하는 데 기여하게 된다.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줄인 가운데 첨가된 것이 있다
□ 본사 론평원
한차례 종합성 회의에서 22개 전문회의를 줄이고 10여만원의 사
융합발전하고 ‘관광+’행동 크게 실시해야
-‘관광흥주’동원대회 정신 관철, 시달을
‘관광흥주’전략은 우리 주가 새시대 연변대발전의 새 장을 엮
눈이 그리운 이 겨울에
□ 장정일​
진달래의 꿈 음악회 수감록눈이란 눈은 다 남으로 몰려갔는지,
선전 강화해 브랜드 더 빛나게
-‘관광흥주’동원대회 정신 관철, 시달을
‘관광흥주’전략은 우리 주 관광산업 발전의 새로운 경계를 개
중점 돌파하고 새 구도 구축해야
관광흥주’동원대회 정신 관철, 시달을 론
‘관광흥주’는 하나의 계통공사이다. 전역관광 발전은 경중을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2월 23일
2018년 02월 22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