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중국의 창 >> 사회 >> 화장술’에 속아 600만원 날린 남성
화장술’에 속아 600만원 날린 남성
날짜  2018-4-16 10:38:24   조회  69
최근 중국에서 40대 중년녀성의 놀라운 ‘화장술’에 속은 30대 남성이 거금 600만원을 털린 황당한 사건이 벌어져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광동성 심수시 룡강구에서 거주하는 리소경(32세)은 지난해 한 족부안마업소에서 안마사 왕삼저를 알게 되였다.
장기간 이성에 굶주려 있던 리소경은 왕삼저의 살뜰한 봉사를 받으면서 첫눈에 반해버렸다.
왕삼저는 자신의 나이를 28세라고 밝히면서 여직껏 그 어떤 남자와도 련애를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왕삼저의 환심을 사기 위하여 리소강은 돈을 물 쓰듯이 소비하였다. 일주일이 멀다하게 왕삼저를 데리고 서양음식점에서 와인을 마시였고 백화상점을 쇼핑하면서 브랜드 옷과 핸드백을 사주었다. 왕삼저는 리소강의 돈 씀씀이를 보면서 집안이 여유로운 것을 알아채고 수차례 돈을 요구했다.
리소강을 만나기만 하면 “이 재테크상품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 “엄마가 뇌출혈로 병원에 입원했다.”, “남동생이 고리대를 갚지 못해 깡패들에게 랍치되여 매를 맞고 있다.”는 등의 구실을 대면서 돈을 요구했다.
그럴 때마다 리소강은 추호의 의심도 없이 돈을 주었다. 이런 방식으로 교제하는 2년 동안 150여차례에 걸쳐 총 600만원이 넘는 거금이 그녀의 호주머니로 흘러들었다.
문제가 심각한 것을 발견한 것은 리소강의 형님이였다. 가족이 경영하는 사업자금에서 거액이 자꾸 사라졌다. 형님은 사태의 심각성을 느끼고 리소강을 추궁하였다. 리소강은 600만원을 녀자친구인 왕삼저한테 준 사실을 실토하였다.
형님은 “그 녀자의 진실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렇게 많은 돈을 왜 주었니? 냉큼 관계를 끊고 돈을 도로 받아오거라.”라고 호통쳤다.
형님의 말에 리소강은 “그 녀자는 힘들게 안마를 하면서 자기 힘으로 돈을 벌어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어요. 사랑하는 사이에 그 정도의 믿음은 있어야 해요. 인츰 한 가족이 될 사람한테 그런 막말을 하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형님은 의심을 지울 수 없었다. 리소강을 만날 때마다 돈을 받아오라고 말하여도 돈을 받아오는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리소강은 형님이 전화를 걸어오면 아예 휴대폰을 꺼버리군 하였다.
올해 3월 형님은 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왕삼저의 돈거래 내역과 계좌 정보를 살핀 후 행적이 매우 의심스러운 점을 발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세밀한 조사끝에 경찰들은 왕삼저의 주소를 알아냈다. 경찰들이 그녀의 가족을 찾아 신분증 사진을 보여주자 가족들은 그 누구도 그녀를 알아보지 못하였다.
왕삼저의 언니는 “그애는 항상 화장을 짙게 했어요. 신분증의 사진과는 외모가 천양지차예요.”라고 밝히였다.
경찰들은 언니가 보여준 왕삼저의 SNS 사진을 보고 두눈을 의심하였다. 신분증 사진속에서는 완벽한 중년녀성의 모습이였지만 SNS 사진속에서는 우유빛 얼굴에 앵두입을 가진 20대 녀성의 애된 모습을 하고 있었다.
경찰들은 집근처에서 잠적 수사를 벌였다. 경찰들도 ‘화장술’에 능란한 그녀가 지나쳐도 알아보지 못할 정도였다.
왕삼저는 화장을 전혀 하지 않을 때, 옅은 화장을 하였을 때, 짙은 화장을 하였을 때의 모습이 완전히 달랐다. 마치 3명의 부동한 인물로 보였던 것이다.
경찰들은 수사를 펼친지 거의 한달만인 4월 3일에 길가에서 떠도는 그녀를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수사과정에서 왕삼저는 자신의 진실한 나이를 밝히였다. 그녀는 1976년생으로 올해 만 42세였다. 평소 왕삼저는 늘 20대 녀성의 모습으로 멋을 부리고 다니였다.
왕삼저는 리소강한테서 뜯어낸 돈을 전부 도박장에서 탕진하고 고리대빚까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왕삼저는 구속되여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시나넷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늘어나는 극성 엄마들 ‘눈총’…
□ 김일복
대부분 가정에서 아이 한명, 많아야 두명씩 키우는 요즘 현실이
민족언론부흥의 빛과 그림자
□채영춘
연변일보는 민족언론지로서 서렬 66번째로 ‘전국 100강언론사’
밤시간은 인생의 덤
□김태호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
‘3농’사업의 새 장 열어가야
□ 본사 론평원
새시대에 들어서서 ‘3농’사업은 소중한 발전기회를 맞이했다.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 아니다
□ 박수산
‘무엇이든 적게 먹거나 아예 안 먹는 게 건강에 리롭다.’항간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4월 20일
2018년 04월 19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8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