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사설 칼럼 시평 기자의 눈
 현재위치: 연변일보 >> 오피니언 >> 칼럼 >> 도덕의 자본화 기능
도덕의 자본화 기능
김인섭
날짜  2017-12-6 15:25:08   조회  353
한국 가리봉이라면 한국인들 인상 속에는 중국인 집거지,비위생 지역,범죄 다발지 이것이었다.그런데 요즘 매체에 실린 글들을 읽어보니 지역의 관리자들과 지성인들의 노력에 거주민들이 동참하여 주거 환경이 재빨리 개선되고 범죄가 격감하여 지역민들이 찬사가 쏟는다는 멧세지다.준법정신과 도덕심을 인간의 의무에서 보면 지극히 간단한 상식이지만 뿌리 깊은 적페이고 주거 초기부터 지탄을 받던 난치의 병집이었다는 시점에서 보면 결코 작은 진보로 볼 수 없다.

현재 재한 중국인들은 생활 양태는 입국 붐 초기의 생계형과 치부형을 훌쩍 뛰여넘어 취직형、상주형과 안거형(安居型)으로 전화되고 있다.그러므로 지역의 규제와 행위규범에 따라 행동거지의 높낮이를 가름하면서 현지인들과 정서적 통합을 실현하는 것이 필수적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향후 장기적으로 생활한다는 불가피성으로 부터 보면 그 사회의 륜리 준수는 외국인들 언행의 마지노선(最后防线)이 되어야 한다.그렇다면 가리봉의 중국인 이미지 상승은 한국 속에서 틀림없이 도덕 정신의 향상으로 각인되어 취직,비지니스,창업과 현지 교류에서 상당한 자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진다.

자본은 리익을 위해 투입된 밑천을 말한다.그의 목적은 투입된 밑천을 초과하는 재부의 창조이고 리익과 효과성의 창출이다.매개 인간이 그 사회에 비쳐진 도덕 수준의 고저는 그의 경제활동 성과의 다소고저에 직결되는 강한 반작용을 하게 된다.여기에는 가치관념,행위규범,민속민풍,생활관습 등등 보편적인 생활에서 반영되는 행위와 가치관이 포함된다.이 시각에서 보면 중국인들이 환경을 개선하고 사회의 질서를 지키려는 의지는 그들의 생활의 전부 분야에서 긍정적에너지로 될 것은 불 보듯 뻔한 것이다.

시대의 발전과 더불어 현재 기업주들의 신용,정직,준법 등 도덕성 요소들에 대한 고차원적 추구가 전례없이 높아가고 있다.그들은 회사내 도덕 건설을 인력의 자본화와 무형자산 증대의 일환으로 취급하고  도덕적 이미지의 향상을 기업 건설의 핵심적 위치에 놓고 있으며 성과 또한 톡톡하다.불확실성으로 충만된 시장 경제의 바다에서 도덕의 정화가 기업 발전을 추동하는 필수적이고 특수한 원동력이 되고 있는 필연성을 절대 홀시 할 수 없다.우리 나라의 실천에서 보더라도 기업 조직의 선진적 도덕문화 건설은 어김없이 조직,개인과 사회에 득이 되는 일석삼조의 풍성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

오늘 사회에서 정의을 주장하며 사회 도덕을 지키는 인간일수록 사회적 신용이 높아지고 그의 급부(给付)는 더 큰 대가와 보상을 받게 된다.다시 말하면 한 인물이 사회에서 얼마나 바른 삶을 살고 있는가에 따라 그 사업의 성패와 득실이 결정되고 있다.풍부한 도덕자본의 소유자일수록 그의 길은 더욱 넓어지고 그의 보상은 커지고 불가능하던 일도 저절로 풀려나간다.심지어 눈앞의 손실도 절로 피켜가고 기적적인 성공을 이룩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다.비지니스 관계 혹은 거래가 이루어질 때 대방은 우선 당신의 륜리적 품성을 가늠하는 것이 인간사이기 때문이다.그러므로 어떤 사업을 착수하기 이전에 사회가 자기에게 주는 도덕적 평가를 반성하고 타인 안목 속의 나를 잘 확인하여야 한다.

도덕을 순자본으로 해석한다면 그를 다만 리익을 위한 도구로 취급하게 되어   도덕의 본연인 리타(利他)﹑헌신의 고상한 정신을 릉멸하는 자가당착(自家撞着)적 모순을 배태할 가능성이 존재한다.그러나 도덕이란 ‘자본’은 사회적 활동에서 수많은 리득을 얻도록 하는 음성적 작용만은 틀림없다.고상한 정신은 거액의 '리자'를 창출하고 파괴적 도덕은 상환불능의 빚으로 되어 리자에 리자에 붙여가며 사람을 괴롭힌다. 심지어 피타는 노력도 거품으로 만들며 파산으로 내모는 사례도 수없이 많다.‘마음이 고와야 옷깃이 바로 선다.마음이 고우면 신명이 굽어본다’는 소박한 도덕철학은 명기하고 살아야 할 지혜이다.

이국 땅에서 숙명적으로 살아갈 우리 겨례들이 참신한 관습과 성숙된 사고를  현지인들에게 각인시킴으로서 그 미덕이 타향살이의 간난신고를 뛰어넘는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을  희망한다.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많이 본 뉴스
말보다 행동을
“이미 작성된 원고로 장편연설을 몇시간씩이나 하는 지도간부를 백성들은 꺼린다. 그대신 말은

나이값 하기
2017년 문턱에 들어서면서 또 나이 한살이 올라붙는다…인젠 나이를 말하고싶지 않는 나이, 아니

재택근무의 등장
이지껏 소문으로 들어오던 재택근무가 현실로 다가왔다.이 동네의 한 인터넷서비스 회사에서 근

초심을 잊지 않고 꿈을 향해 계속 전진해야
새해의 종소리가 맑은 밤하늘에 울려퍼지고 새해의 첫 달력을 펼치면 새로운 한해가 시작된다.봄

내 고향을 디자인하다
세상에 이름난 도시들은 모두 자기만의 독특한 운치와 표정을 간직하고있다. 따라서 클론(克隆)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