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역수출시대 열어간다

—청도원석벽지유한회사 자체개발 제품으로 한국시장 개척

  • 2007-10-15 15:20:41
원석벽지로 연변에서 성공하고 2년전에 청도에 진출한 청도원석벽지유한회사가 벽지수입회사로부터 수출회사로의 변신을 시도하고있어 주목을 끌고있다.

12년전부터 한국LG화학과 손잡고 원석벽지로 동북삼성시장을 석권하였던 석진덕사장은2005년도에 청도에 진출, LG계렬벽지를 전국시장에 류통시키는 한편 국산벽지한국진출을 시도하였다.

국내의 벽지제조수준이 한국과 비슷하다고 판단한 석진덕사장은 한국에 지사를 세운후 국내 벽지생산업체와 손잡고 개발생산한 세가지품종의 벽지를 한국에 수출, 역수출시대를 열었다.

유럽제품의 우수성을 국산화제품에 접목하여 개발해낸 이 세가지 벽지계렬제품은 기술함량이 높고 친환경적이여서 이미 한국에서 흑자를 보기 시작하였으며 명년도에는 수출 300만불을 목표로 하고있다.

청도조선족과학문화인친목회 부회장 청도시로산구소수민족련합회 부회장 등 사회적인 책임을 안고 국산벽지 역수출 시대를 열어가고있는 그의 행보는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있다. 특히 역수출에 도전장을 내민 그의 대담한 행위는 동업종에서 센세이숀을 일으켰다. 특히 국산벽지역수출이 성공가망이 보이자 많은 공장들과 업체들에서 합작의향을 비쳐오고있다고 한다.

원석벽지 해외진출을 추진하는 한편 석진덕사장은 청도사상 초유로 진행된 청도조선족련맹전을 협찬, 분산적인형태로 축구맥락을 이어오던 청도조선족축구는 《원석》컵청도조선족련맹전으로 하나로 되였고 매주 일요일은 청도조선족축구인들의 잔치마당으로 되였다. A, B두개조로 나뉘여 치러지는 《원석》컵축구련맹전은 신인발굴과 조선족축구위상제고에 한몫 톡톡히 하고있다.

《원석》컵축구련맹전에서 신심을 얻은 석진덕사장은 <<광범하게 전개하고 단결을 추진하며 청도축구련맹전에 참가하고 화목하게 공존해야한다>>고 자기의 축구리념을 밝혔다.



청도특파기자 허강일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