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연변무용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연변무용가협회 최은희비서장의 조직행보

  • 2007-11-30 06:58:08
제6회 전국무용“련꽃상”, “대지의 춤”컵민족민간무용콩클의 16명 회원평심위원중 유일한 조선족평심위원이 있었다. 귀주위성TV를 통해 생방송되는 콩클공연에서 평심을 당당하게 소화해낸 이가 바로 중국무용가협회 리사이며 연변무용가협회 비서장인 최은희씨이다. 연변무용가협회가 추천한 남성군무 “서혼”은 은상을, 독무 “심궁”은 “10대 우수안무가”, “10대 우수무용수”칭호를 수여받았고 연변무용가협회는 조직상을 수상하였다. 연변무용가협회가 받은 조직상에는 최은희씨의 로고가 슴배여있다.

연변무용가협회는 이번 “련꽃상”콩클에 4부의 무용작품을 추천했는데 2부의 무용작품이 입선되였다. 희소식에 모두들 기뻐했지만 기쁨뒤에 따르는 근심이 있었다. 경비문제였다. 연변가무단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잘 알고있는 최은희씨는 주문화국 김영철국장을 찾아갔다. 김영철국장이 주정부에 신청보고를 올려보내 경비가 조달되였다. 만약 정부의 경비가 조달되지 못하면 사회의 찬조금을 지원 받을 최악의 경우까지 생각한 최은희씨였다.

최은희씨가 이렇게 비파소리나게 달아다니는데는 그의 아픈 기억때문이다. 2005년 11월에 있은 제5회 “련꽃상”무용콩클에 우리 연변의 작품이 한부도 없이 최은희씨만 참가하였다. 타민족무용가협회의 일군들이 “가무의 고향”인 연변에서 왜 작품이 하나도 없느냐고 물어왔을 때 얼굴이 화끈 달아올랐고 우리 연변의 명성이 구겨지는것 같아 가슴이 아팠다. 하여 이번에는 혀를 빼물고서라도 기어이 우리의 작품을 참가시키기로 작심했던것이다. 이번에 최은희씨는 자기의 평심비와 조직상금을 전부 배우들을 비롯한 여러 사람들에게 돌렸다.

1980년부터 19년동안 연변가무단에서 근무해온 최은희씨는 2003년 11월부터 주문련 판공실 주임 겸 연변무용가협회 비서장을 맡았었다. 2005년 9월부터 전직비서장을 맡은 최은희씨는 연변의 무용사업의 발전을 위해 본격적인 조직행보를 시작했다.

최은희씨는 무용교원자격 및 등급시험으로 생긴 성무용가협회와의 불협화음을 잘 해결하면서 중국무용가협회에 신청, 비준을 거쳐 지난 7월 16일부터 20일까지 첫패의 무용교원자격 및 등급시험강습을 원만히 결속지었다. 성무용가협회와 동급으로 중국무용가협회 직속회원협회인 연변무용가협회가 무용교원자격 및 등급시험자격을 따낸것이다.

올해에 있은 연변중국조선족민속문화관광박람회기간 연길시의 군중무용이 해내외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고 시민들이 즐겨보는 볼거리로 되였다. 군중무용은 최은희씨가 1999년과 2000년에 조선 평양에 갔다가 평양시민들이 밤늦도록 펼치는 군중무용 춤판을 보고 고안해낸것이다. 최은희씨는 올해초 연길시문체국, 연길시문화관과 련계를 달고 무용보도원들을 조직하여 연길시 6개 가두에서 춤동작을 가르치게 하고 9.3명절을 맞아 9월 2일 연길시대광장에서 한팀이 100명씩 가담한 군중무용공연을 조직했다. 그리고 10월 5일에는 6개 가두군중무용팀간의 콩클도 조직했는데 중앙급 보도매체들에서 온 기자들이 “연변이 가무의 고향임을 피부로 느꼈다”고 군중무용을 평했다. 이제 최은희씨는 군중무용을 공장, 기업, 사업단위와 기타 단체들에 보급할 타산이다.

사실 최은희씨가 비서장을 맡은 연변무용가협회는 정부의 재정지원이 없다. 그저 최은희씨의 로임만 나온다. 동급인 타성, 타도시의 무용가협회는 정부에서 경비를 지원하고있다. 경제난을 타개하고 일석이조로 우리 민족의 비옥한 무용토양을 마련하기 위해 최은희씨는 장소가 없는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2005년 11월 연변무용가협회 무용배양쎈터를 꾸렸다. 여기에서도 적잖은 무용인재들이 배출되고있다.

최은희씨가 비서장을 맡은 연변무용가협회는 올해만도 전국콩클에 훌륭한 무용작품을 추천, 연변아리랑예술단이 전국콩클에서 금무상 4개를 무더기로 수상, 연변무용가협회는 우수조직상을 수상했다. 우리 민족의 무용발전을 위해, 우리 민족의 무용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아픈 몸도 개운해진다는 최은희씨의 조직자로서의 행보가 계속되고있다.

김인선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