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붓 한자루로 써가는 인생의 참행복

  • 2007-12-13 06:38:57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 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 하네

탐욕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 하네

세월은 나를 보고 덧없다 하지 않고

우주는 나를 보고 곳없다 하지 않네

번뇌도 벗어놓고 욕심도 벗어놓고

강같이 구름같이 말없이 가라 하네

인도의 고승 지공스님의 제자이며 고려말기의 고승, 공민왕의 왕사였던 나옹선사(1262-1342)가 남긴 명구다.

지난 10월 한국방문 걸음에 아주 우연하게 “청산 윤유상”이라 부르는 한국인 서예가를 만난적 있다. “청산”이라는 별호에서 뭔가 느낌이 달랐는데 확실히 그분은 “달라도 특별히 별다른 사람”이였다.

전문 중국문자를, 그것도 현대문자가 아닌 갑골문을 비롯해 중국한자 7체를 연구하는 사람이였던것이다. 그때 그분의 작품을 선물로 받기도 했는데 서예에 대해 “문외한”인 나는 일필휘지 씌여진 한글을 보며 아주 멋지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지만 글자마저 알아볼수 없는 갑골문으로 씌여진 서예를 보면서 그저 놀랍기만 할뿐이였다.

중국의 갑골문자와 맺은 인연도 10여년이 된다고 한다. 얼마전에는 중국 하남성 안양시에서 서예전을 열었다는 그다. 안양이라면 중국에서 이름이 있는 고장이다. 중화민족이 가장 먼저 사용한 문자 갑골문과 세계적으로 가장 큰 청동기 "사모무대방정"이 이곳에서 출토할만큼 안양은 중국 8대 고도(古都)의 하나로 갑골문의 고향이고 "주역(周易)"의 발원지로 불린다.

이번 서예전은 다른 서예전과 다른 중국 고대의 문자 갑골문, 금문, 고문 등 서예작품들로 이루어졌다.

지난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55돐 기념 제16회 로년서화전에는 청산 윤유상씨의 갑골문 서예작품이 등장해 인기를 끌기도 했다. 중국인도 아닌 한국인이 중국문자를 그것도 중국 최초의 상형문자로 불리는 갑골문을 연구하고 서예작품을 출품했다는데는 경이로움과 함께 경의가 갈수밖에 없었다.

청산 윤유상선생은 10여년동안 오직 붓 하나만을 생명처럼 여기며 중국의 고대문자 갑골문에 대한 연구를 고심해왔다. 약 3600여년전의 고대문자인 갑골문은 거부기 등껍질이나 동물의 뼈에 새겨넣은 문자를 가리키는데 중국 은(殷:기원전 1766~1122경)나라때 점술에 쓰이던 신탁용(神託用) 갑골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상형문자 원본이라고 사전이 적고있다. 갑골문은 중국 한자의 가장 오래된 형태로 회화적인 요소를 다분히 담고 고대 중국인의 지혜와 생활을 전한다. 총 4500여자로 이루어졌다고 전하지만 현재 사용이 가능한것은 2800여자뿐이라고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