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한국과 중국동포 가교역할 하고싶어요"

  • 2014-02-14 10:23:13

"우리가 더 열심히 공부하고 한국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 한국 사회와 중국동포 사회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어요."

안화(29) 재한조선족류학생네트워크(KCN) 회장은 24일 "조선족의 이미지 향상이 우리 모임의 취지"라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해 말 재한조선족류학생네트워크는 결성 10주년을 맞았고 2년씩 한 기수로 운영돼 온 이 모임이 올해 6기에 접어들었다.

지난 10년간 국내 조선족들 가운데 석·박사과정을 포함한 류학생들이 많아지고 사무직에 종사하는 이들이 늘면서 '신세대 조선족' '제3세대 조선족'이라는 말도 생겨났다.

6대 회장에 오른 안 씨는 그동안 KCN을 거쳐간 많은 선배들이 한국과 중국 사회에 진출해 활약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아직도 국내에서 조선족의 이미지가 부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 부분에 대해 많이 고민을 해 봤지만, 아직 우리의 힘이 약하기 때문에 부모 세대를 도와줄 순 없는 형편이죠. 그저 공부를 열심히 잘 해서 한국사회에서 좋은 직장을 다니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이미지가 나아지지 않겠나 할 뿐이에요."

그는 "한국 내 중국동포가 70만-80만이라고 하는데, 그 중에서 우리는 아주 작은 단체임에도 불구하고 그 분들과 같이 생각을 나누고 싶다"며 "앞으로도 동포 사회에 더 관심을 갖고 어려운 분들을 위해 봉사 활동도 하는 등 한국 사회와 동포 사회 사이의 연결 고리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연변 출신인 그는 연변대학을 다닐 때 풍물 동아리에서 활동하는 등 특히 민족 문화와 공동체 활동에 관심이 많았다. 2008년 한국에 처음 와 낯선 환경에 적응하고 공부를 하느라 힘겨울 때 마음 한 켠의 외로움과 한국 생활의 답답함을 풀어준 것이 KCN 선배들이었다. 그래서 석사과정 졸업 논문을 마친 뒤부터는 KCN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류학생들이 처음 한국에 와서 아는 사람도 별로 없고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할지도 잘 모르거든요. 그렇게 막막한 가운데 KCN 모임은 어느 정도 소속감을 주는 것 같아요. 그런 점이 이 모임이 10년간 오래 유지돼 온 이유일 겁니다."

KCN은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총회 행사와 함께 재한동포청년포럼을 비롯한 비정기적인 학술 세미나, 회원들간의 소모임도 열고 있다. 온·오프라인 회원을 모두 합치면 2천 명 정도 되지만, 중국에 돌아간 이들도 있어 실제로 활동하는 회원은 100명 안팎이다. 최근엔 석·박사 과정을 졸업한 선배들이 취업에 관한 조언을 해주는 취업 세미나가 인기다. 한국에서도 취업이 점점 어려워지다보니 고민이 적지 않다는 것.

"조선족 류학생들이 한국에서 취업하려고 할 때 중국어를 잘한다는 특기가 있긴 하지만, 요즘은 한국 학생들 중에도 중국어를 잘 하는 친구들이 많아서 그다지 경쟁력이 있다고는 할 수 없어요. 한국인들과 똑같이 스펙을 더 많이 쌓는 수밖에 없죠."

최근 한국에 류학오는 조선족 학생들은 각자 스펙을 쌓느라 바빠 KCN에 들어오는 비율이 조금 줄긴 했지만, 요즘 젊은 세대 특유의 적극성이 도드라져 일단 모임에 들어오는 학생들은 이전 세대들보다 더 열정적으로 활동한다고 했다.

안 회장은 "앞으로 이런 후배들과 함께 모임의 취지를 잘 살려서 선배들의 활동을 이어가는 게 목표"라고 했다. 시간을 내기 어려워 잠시 중단했던 봉사 활동을 재개하고 조선족 이주 가정의 어린 자녀들을 만나 상담이나 멘토링 같은 것을 해주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그는 건국대 생명공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따고 한 병원의 연구소에서 3년간 근무하다 연세대 행정학과 석사과정에 입학해 다시 공부 중이다. 두 분야를 결합한 융합적인 일을 하는 게 개인적인 꿈이라고 했다.

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