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바둑계에 떠오른 조선족 "새별" - 김희동

  • 2015-03-24 15:31:12

일전에 있은 2015 일본 “시장배”국제초청경기 선발대회에서 조선족선수 김희동(11세)이 우승을 차지해 료녕바둑계를 놀래웠다. 특히 결승에서 료녕성 청소년1인자로 꼽히는 주우헌( 16세) 아마추어5단을 근소한 차이로 눌러 “료녕성 청소년바둑계의 큰 수확”이라며 바둑계 인사들의 인정을 받았다.

대회 관계자는 11세 녀자기사가 16세 유망주급 남자기사를 누른것은 바둑계 관례상 큰 이변이라는 점과 대회사상 첫 녀자선수 우승이라는 점을 김희동을 높이 평가하는 원인이라고 밝혔다.

2004년 8월생인 김희동은 바둑경력은 4년 미만인 3년 11개월에 불과하다. 대부분 유망주들이 만 5세부터 바둑을 배운것에 비해볼 때 만 7세에 시작한것은 상대적으로 늦은 시기다. 반면 김희동의 실력이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내 폭발적으로 성장했음을 보여주어 더욱 많은 발전가능성을 보여주고있다.

25세 이하 아마추어 5단이상이라는 프로입단대회참가조건에 비춰보면 앞으로 15번 대회에 참가할 기회가 있어 프로입단할 확률이 굉장히 높은편이다. 박문요 9단을 포함해 다섯손가락으로 꼽을만큼 프로기사가 몇 안되는 조선족바둑계에는 소중한 차세대주자이다. 참고로 현재 유일하게 알려진 조선족녀자프로기사 송용혜 5단이 만 14세에 프로입단한것에 비춰보면 김희동이 앞으로 3년내에 프로입단할 경우 프로5단 이상까지 바라볼 조건을 갖추게 된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현재 김희동은 허진우프로3단을 스승으로 모시고 차곡차곡 실력을 쌓아가는 한편 올해 10월 일본에서 열리는 2015 일본 “시장배”국제초청경기를 준비하고있다. “국제대회는 처음인만큼 배우러 가는 마음으로 이번 대회에 림할것입니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이지만 또래들에 비해 날이 선 그의 눈빛은 이번 대회도 기대하게 만든다.

료녕신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