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전통무용…나를 가슴 뛰게 하는 것”

2018-07-10 16:30:58

우리 민족 전통무용은 우아하면서도 매혹적이다. 무용수들의 현란한 춤사위는 관객들의 혼을 쏙 빼놓기도 한다. 그런 마력을 지닌 우리 춤으로 무대우에서 빼여나게  연기를 펼치고 있는 이가 있다, 그가 바로 대형무극 ‘아리랑꽃’에서 주인공 역할을 거뜬히 소화해내며 우리 겨레의 아름답고 우아한 자태를 만방에 알린 무용수 방려미(29세)씨다. 그녀를 만나기 위해 지난 6월 27일, 연변가무단을 찾았다.


련습실에서의 방려미씨.


허리부상, 발목부상 등 몸이 성한 곳이 없을 정도로 힘든 나날속에서도 그는 한마디 원망 없이 련습실 바닥을 땀으로 흠뻑 적셨다. 그리고 그녀에게 주어진‘주인공 무용수’의 무게를 감내 하기 위해 밤낮으로 고군분투해야만 했다.

“춤에 몰입하는 동안에는 잠시 스스로를 내려놓게 돼요, 무릎이 까지고 군데군데 멍들어도 아픈 줄도 모르고 련습에만 매진하게 되더라구요.”

2014년 중국조선족무용대회에서 <장고춤> 으로 우수상, 2016년 제5회 전국소수민족문예합동공연 금상, 2017년 제11회 중국무용 ‘련꽃상’민족민간무용콩클 1등상, 2017년 제3회 동북3성 무용대회에서 독무 <희나리>로 우수상 등 크고작은 대회에서 묵직한 영예를 받아안으면서 그녀의 끈기는 결국 빛을 발했다.

그녀는“춤을 잘 추려면 춤선도 고와야 하고 기교도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 춤을 통해 전달하려는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는 것이 무용의 진수가 아닐가 싶어요. 그 도리를 깨우치고 하나하나 난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성장하기도 하죠.”라고 하면서“자신의 삶과 정신을 반영하지 않은 춤은 령혼이 없는 것과 마찬가지예요, 모든 춤에는 반드시 스스로가 있어야 해요.”라고 자신에 일침을 가했다.

“언제까지 주인공 역할을 맡을지는 모르죠. 그러나 춤은 계속 이어갈 겁니다. 나이가 들어서도 계속 춤을 추고 싶어요. 앞으로도 수준 높은 공연과 작품을 선보이도록 최선을 다할 겁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우리 민족 전통무용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사업에도 힘 다할 거예요.”

인터뷰를 마치며 그녀는 민족 전통무용에 대한 애뜻한 사랑을 솔직히 터놓았다. 우리 민족 전통춤을 출 때마다 가슴이 설레인다는 방려미씨, 그가 오래도록 무대를 빛내야 할 리유다.

글·사진 최미경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