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현옥, 박세룡 2019 중국과학원 원사 립후보자 명단에

2019-08-07 08:51:11

‘중국과학원 원사 정관’과 ‘중국과학원 원사 증선 사업 실시세칙’의 규정에 따라 진행된 2019년 중국과학원 원사 증선 통신평의에서 조선족 과학자 리현옥과 박세룡이 2019 중국과학원 원사 증선 초보 립후보자 명단에 올랐다.

흑룡강성 목단강 출신인 리현옥(녀, 55세)은 1982년 흑룡강성 리과수석으로 북경대학 무선전자물리학과에 입학, 4년 후 본 학과의 석사과정 추천 자격을 얻었다. 그는 1990년 7월 석사과정을 마쳤고 그후 중국인민해방군 미사일부대 제2포병부대(현 로케트군)에 입대했다.

통신병으로 시작해 점차 군의 정보시스템 구축을 이끄는 역할을 담당한 그는 전군 일체화 지휘시스템의 총사(总师) 구성원으로서 전력미사일부대 지휘, 정보 체계를 일체화한 ‘중국검망(中国剑网)’ 시스템을 완성했으며 수차례 공을 세웠다.

길림성 연길시 조양천진 출신인 박세룡(43세)은 1995년 우수한 성적으로 북경대학 도시환경학부에 입학했고 같은 학과에서 박사과정을 마쳤다. 그 후 북경대학 도시환경학원 교수로 활약하며 주로 식물 및 생태, 환경 사이의 관계를 연구해왔다. 2007년 31세 나이에 ‘백인 계획’ 연구원으로 선정됐고 세계 탄소순환, 식물원격 탐지, 생태모형 등 면에서 거둔 특출한 성과를 인정받아 2011년 장강학자로 선정됐다.

박세룡 교수는 저명한 과학잡지 《자연》(nature)을 포함한 미국 국가과학원주간(PNAS) 등 여러 잡지에 SCI 론문 50여편을 발표했으며 토지생태계 탄소순환 과정이 대기변화에 일으키는 반응 및 적응체제, 토지리용 변화가 륙지생태 탄소순환과 물순환에 일으키는 영향, 대기 이산화탄소 농도의 상승이 세계하천 흐름에 일으키는 영향 등 중요한 학술성과를 내놓았다. 그중 ‘가을온도의 상승이 북반구 륙지탄소순환에 대한 영향 및 중국 륙지생태계 탄소 예산 추정면에 관한 연구’가 참신한 결과로 국내외 학술계의 인정을 받기도 했다. 노벨상 수상자이며 세계 저명한 탄소순환 연구학자인 기후환경과학연구소의 필립 교수를 스승으로 모시고 3년간 프랑스에서 박사후 과정을 마쳤다. 세계탄소계획과학지도위원회 회원,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전문위원회(IPCC) 다섯번째 평가보고의 주요 저자로서의 박세룡 교수는 탄소순환 령역을 깊이 연구했다.

박세룡은 ‘중국 륙지생태계통의 탄소평형 상황’ 연구결과로 2009년 중국 기초연구 10대 뉴스 1등상을 받았고 ‘밤낮 불균형 온도 상승이 북반구 륙지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연구결과로 2013년 중국 대학 10대 과학진전 1등상을 수상했다.


흑룡강신문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