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분 보충에 가장 적합한 음료는 우유

2019-10-12 08:55:37

수분을 보충할 때 가장 적합한 음료는 순수한 물이 아닌 소량의 설탕과 지방, 단백질이 함유된 음료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NN방송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류스대학은 여러 다른 음료의 수분 흡수 결과를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순수한 물은 신체에 빠르게 수분을 공급하는 데 좋은 역할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약간의 설탕과 지방, 단백질이 함유된 음료는 우리 몸이 더 오래동안 수분을 유지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의 경우 유당과 단백질, 지방 등 소화돼야 하는 영양소들 때문에 더 오래 소화기관에 머물면서 물을 붙잡고 있기 때문이다.

또 우유에 들어있는 나트륨은 스폰지처럼 작용해서 체내의 물을 붙잡아 소변을 적게 배출한다. 설사 치료에 쓰이는 구강 수분보충제도 소량의 설탕, 나트륨, 칼륨을 함유하고 있어서 체내의 수분 유지를 돕는다. 수분 섭취 면에서 주스와 탄산음료는 좋지 않다. 이들 음료는 설탕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위장에 더 오래 머물고 더 천천히 소화된다.

하지만 이 음료가 소장에 들어가면 높은 설탕 농도 때문에 삼투압을 일으킨다. 당분을 희석시키기 위해 체내의 물이 소장으로 빠져나오는 것이다. 엄밀히 말하면 이 수분은 장 속에 있지만 체내의 물은 아닌 상태다.

미국 영양·식이료법학회의 대변인 멜리사 마줌다는 “탄산음료와 수도물중에서 선택해야 한다면 항상 물을 마셔야 한다.”면서 “신장과 간은 물에 의존해 몸의 독소를 제거한다. 물은 피부의 탄력성과 유연함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가장 저렴한 보습제”라고 설명했다. 수분 유지는 관절에 윤활유 역할을 하고 감염을 예방하며 세포에 영양분을 운반하는 것도 돕는다.

세인트 앤드류스대학 의과대학의 로날드 모건 교수는 “물을 억지로 마실 필요는 없다.”면서 “우리의 몸은 수분이 부족할 때 알아서 뇌에 더 마시라고 신호를 보낸다.”고 말했다. 하지만 더운 환경에서 훈련을 하거나 수분 섭취 없이 장시간 일하면서 인지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사람에게는 물을 마시는 것은 중요한 행위라고 모건 교수는 강조했다.

알콜의 경우에는 리뇨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알콜음료의 총량에 따라 수분 흡수 정도가 달라진다. 맥주의 경우 알콜과 함께 마시는 물의 량이 많아 위스키보다 탈수가 덜하다.

모건 교수는 “맥주는 위스키보다 더 많은 량의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수분 손실이 위스키보다 적다.”면서 “강한 알콜음료는 수분 부족을 가져오지만 희석된 알콜음료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커피 역시 리뇨작용을 하는 카페인의 량에 따라 수분 섭취가 달라진다. 모건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통상 80밀리그람의 카페인이 든 12온스(360밀리리터)의 커피는 물처럼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300밀리그람 이상의 카페인(약 커피 4잔에 해당)을 섭취하면 카페인의 리뇨 작용으로 탈수가 일어난다. 이 현상은 평소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는 사람에게 벌어질 가능성이 높으며 커피 한잔에 우유 한두스푼을 첨가하면 상쇄될 수 있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