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도 인젠 스마트시대입니다”

2020-05-13 08:59:03

서문수 사장.

“물류도 인젠 스마트시대에 접어들었습니다. 전통 모식으로는 우세를 확보할 수 없습니다.”

일전 청도류정공항 앞 물류창고에서 기자와 만난 청도파테크국제물류 서문수 대표가 물류에 대한 자기의 견해를 피력했다.

서문수(1982년생)씨는 대학졸업 후 한국의 국제물류기업에 취직,  대학에서의 전공은 의학이였지만 탁상머리에 가만히 앉아있는 사업보다 활동공간이 크고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이 빈번한 물류가 자기에게 더 적합한 것 같았다고 했다.

“사실 부모님들은 큰 병원에 출근하기를 바랐지만 저는 물류업을 선택하였습니다.”

서문수는 지난 세월을 돌이켜보며 감개무량하게 말했다.

한때 의사지망생으로서의 섬세함과 차분한 배려심을 바탕으로 그는 회사에서 차츰 인정을 받았고 중견인물로 급부상했다. 일정한 무역 노하우를 쌓은 그는 창업 대신 합작의 길을 선택했다.

그는 회사에 몸담고 있으면서 느껴보았던 아쉬운 점과 보완해야 할 점 그리고 해결책을 일목료연하게 정리하고 한국본사의 대표를 찾아갔다. 좋은 마인드를 갖고도 독립하지 않고 합작의 길을 선택한 서문수에게 한국본사 대표는 충분한 긍정을 표하면서 서문수에게 중책을 맡겼고  서문수는  중국총책으로 회사의 전성기를 이끌어갔다.

그는 드본(德邦)물류, 중통산동분회사와 전략적인 협력 협의를 체결하고 ‘정보공유, 자원통합, 신속배달’의 시대를 열었으며 물류회사가 ‘빠르고도 정확하다’는 이미지를 갖게 했다.

그러던 2016년 서문수는 청도파테크국제물류회사를 차리고 독립의 길을 걸었다.

“현재 물류는 예전과 달리 모든 면에서 투명해졌습니다. 내 힘으로 어쩔수 없는 일들을 보면서 저도 인젠 독립하는 게 서로에게 도리가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서문수는 10년간 몸 담갔던 회사를 떠나게 된 리유를 담담하게 밝혔다.

준비된 창업자에게 사업은 그렇게 힘든 것이 아니였다.

그는 고객의 립장에서 문제를 생각하였고 ‘원가절감과 시간절약’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노렸다.

“회사에서는 종종 시발점과 종점만 생각합니다. 그러다 보니 하루 걸린다, 닷새 걸린다로 말하는데 저희는 그 속에서 공간을 파고 들었지요.  가장 빠른 코너를 제시했으니까요. 그러다 보니 남들보다는 몇시간 혹은 하루 이틀 앞당겨 배송할 수 있었습니다.”

스마트관리모식이 은을 낸 것이였다.

사업은 상승가도를 이어갔다. 국내전자업계의 큰 손 쇼미(小米)의 한국수출 물량 70%를 확보해 업계를 놀래웠다.

그는 시대가 발전할수록 B-C 즉 중간 고리를 없앤 생활방식이 류행될 것이고‘30분 생활권’이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마트시대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더 이상 돌면서 장을 보려 하지 않을 것이고 예정된 시간에 요구되는 물건을 집 문앞에 배달해 놓기를 바라는 그런 시대가 도래할 것입니다.”

시대가 발전할수록 물류가 생활 속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갈 것이라면서 서문수는 변화의 중요성을 재삼 언급했다.

5년간의 창업을 거쳐 청도파테크국제물류는 20여명 직원에 청도와 위해에 2000여평방메터 되는 물류창고를 확보했고 ‘일 단위로 배송하는 것이 아니라 시간 단위로 배송하는 회사’로 이미지를 굳혀갔으며 코로나19 속에서도  한달 화물취급량이 15만건을 초과했다.

“물류는 사실 공간확보입니다. 공간을 어느 만큼 확보하고 그 공간에 어느 만큼 채워넣는가에 따라 승패는 갈라진다고 생각합니다.”

화물을 가득 실은 차를 떠나보내면서 서문수가 말했다.

보이면서도 보이지 않는 공간을 찾아 창업의 촉수를 뻗쳐가는 청도파테크국제물류회사 대표 서문수, 월드옥타 청도지회 차세대 위원장으로 촉망받는 기업인으로 성장한 그의 래일이 기대된다. 


글·사진 허강일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