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주목 받은 ‘아이스 마스크 언니’

2021-01-13 08:41:41

심양시 심북신구 민풍사회구역

사업일군 김영애

‘아이스 마스크 언니’ 김영애씨.

최근 들어 코로나19 상황이 재차 심각해지면서 료녕성 심양시에 비상이 걸렸다. 의료진, 사회구역 일군, 경찰 그리고 여러 자원봉사자들까지 령하 23도를 웃도는 칼바람 날씨 속에 코로나19와의 전쟁에 뛰여들었다.

일전에 발표된 심양시 제17호령에 따라 심양시는 2020년 12월 31일부터 9개 구에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심양시 9개 구의 제1차 전수검사가 막바지에 달하고 있을 때 ‘아이스 마스크 언니(冰口罩小姐姐)’라는 타이틀을 단 쇼트클립이 위챗, 틱톡 등에서 수많은 ‘좋아요’를 받으며 네티즌들의 마음을 울먹이게 했다. 신화사, 인민일보, 중앙텔레비죤방송국 등 3대 중앙매체도 ‘아이스 마스크 언니’를 앞다투어 보도했다.

꽁꽁 얼어붙은 마스크를 착용한 영상 속의 주인공은 바로 료녕성 심양시 심북신구 정량가두 민풍사회구역에서 근무중인 김영애(조선족, 1987년생)씨이다. 그의 소개에 따르면 그날은 유독 추운 날씨였다. 입김에 마스크조차 얼어버려 아예 접히지 않을 정도였다. 그 모습을 때마침 한 시민이 포착하고 카메라에 담은 것이다.

지난해 12월 31일부터 김영애씨를 비롯한 민풍사회구역의 15명 사업일군은 관할구역내의 2만여명 시민들을 대상으로 핵산검사를 전개했다. 실외에서 검사가 진행되는 점에 대비해 그들은 위챗을 통해 시간대별로 시민들을 질서 있게 배치했다. 핵산검사를 진행하는외에 현장질서 관리, 핵산검사 데이터 정리, 현장 청소 등 자잘한 업무도 이들의 몫이다. 하여 매일 6시에 집을 나서서 새벽 한두시에 귀가하기가 일쑤였다.

두터운 장갑, 내복 2벌, 몸 곳곳에 핫팩까지 착용하는 등 중무장한 상태로 업무에 나섰지만 위챗으로 시시각각 통지도 발송해야 했기에 그녀의 손은 어느새 빨갛게 퉁퉁 부어올라 있었다. 한파에 점점 마비되여가는 손으로 그는 장장 12시간여의 고된 업무를 수행했다.

시부모도 아직 퇴직 전이라 김영애씨는 6살 난 아들을 남편과 함께 돌보고 있다. 요즘은 지속되는 야근 탓에 남편이 휴가를 신청해 홀로 아들을 돌보고 있다. 엄마의 품이 한창 그리울 나이인 아들은 매일 엄마를 기다리다가 결국 먼저 잠이 들어버리군 한다.

1월 4일, 제1차 핵산검사를 마친 뒤 김영애씨는 동료들과 하루종일 관련 데이터를 정리했다. 사회구역 관계자로부터 두시간이 채 안되는 꿀같은 휴식시간을 허가받은 그는 즉시 집으로 향했다. 아들은 엄마 품에 폭 안겨 그리웠던 모정을 누렸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그녀는 저녁호출을 받고 방호복을 입고 또 집을 나서야 했다.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아들을 뒤로 한 채 집을 나서는 그의 마음은 여간 무겁지 않았다.

김영애씨는 “코로나19와의 전쟁은 시간과의 싸움이나 다름없다. 의료일군들, 사회봉사자들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똑같이 일선에서 코로나19와의 투쟁을 지속하고 있다. 자기의 위치에서 사회에 조금이나마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그저 영광스러울 따름이다.”라면서 “요즘은 어린 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적어 마음이 아프지만 많은 사람들로부터 ‘고맙다’, ‘고생한다’는 말을 들으며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료녕신문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