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마로 둔갑한 운전기사

2018-05-28 09:34:52

술김에 타인 차량 긁어대

2018-03-21 16:11:02

'사진으로 출입문 열수 있다' 신형의 절도방식 공포감 조성

2018-03-05 10:49:33

복사한열쇠로자물쇠를열수있다’는문구가떠돌아사회에공포분위기를조성하고있다. 실제로인터넷에‘열쇠복사’라고검색하면상술한광고문구가씌여져있는‘열쇠복사점’들을찾을수있다. 해당서비스를제공하는‘열쇠복사점’들의사이트를검색해보면이미성공적으로진행된거래가1,645건되며사람들이해당가게에대해호평을남긴글도볼수있었다. 구매자가복사하려는열쇠사진을파일로전송하면‘열쇠복사점’에서는열쇠의류형에따라그비용을받았다.열쇠사이즈가없고사진만있으면300원의비용을지불해야하였다.급한경우100원만더지불하면당일에복사가가능하며성공률이90%라는것을알수도있었다. 사건해명을위해경찰들이열쇠를복사하려는고객으로위장해열쇠사진을‘열쇠복사점’에전송하였다.일주일이지난후택배로열쇠가배달되였다.사용해본결과복사한열쇠로성공적으로자물쇠를열수있었다. 2017년7월16일,북경시풍대구에위치한한전자용품회사에서근무하는왕모는직장동료송모의출입문열쇠를사진으로찍어온라인‘열쇠복사점’에서열쇠를복사한뒤송모가려행을간틈을타그의집에들어가절도행각을벌이다가법망에걸려들었다. 2017년8월23일,북경풍대검찰원에서는왕모를절도혐의로기소했다. 2017년6월의어느날,피해자송모는출입문열쇠를포함한한꿰미의열쇠를잃어버렸다.공공뻐스거나지하철에서열쇠꿰미를잃어버렸...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