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복동진의 목이버섯대왕ㅡ박명자

  • 2008-04-23 20:25:49
화룡시 복동진의 박명자녀성은 한국에 나가 돈을 벌어온후 여느 사람들처럼 도시에 들어가 안일한 생활을 추구한것이 아니라 고향에서 창업하여 지금은 린근에 이름난 "목이버섯대왕"으로 되였다.

복동진의 한 편벽한 산골마을에서 태여난 박명자씨는 아버지가 중병으로 앓는바람에 아주 어려운 생활을 해왔다. 하여 그녀는 대학꿈을 접고 농사일을 하면서 여린 녀성의 몸으로 한가정의 가장으로 되였다. 결혼후에도 계속 농사일로 어렵게 보내던 그녀는 1998년 2월, 한국행을 택했고 거기에서 5년간 궂은일 마른일 가리지 않고 아글타글 열심히 일한 보람으로 10만원의 돈을 모을수 있었다.

2003년에 귀국한 그녀는 남편과 함께 왕청에 가 산림을 도맡고 목재가공공장을 꾸렸다. 목재가공공장을 경영하면서 부근 사람들이 공장에 와 톱밥을 가져다 목이버섯을 재배하여 돈을 버는것을 본 그녀는 과단하게 경영항목을 바꾸고 목이버섯을 재배하기 시작했다. 2005년 박명자씨는 10만주머니 목이버섯을 재배했지만 효익이 일반적이였다. 주요원인은 재배기술과 재배환경에 있었다. 박명자씨와 그의 남편은 생각던 끝에 목이버섯재배지를 자신들의 고향인 복동진으로 옮겼다. 복동진은 목이버섯생장에 적합할뿐만아니라 산업발전으로 고향의 경제발전과 고향사람들의 공동치부를 이끌수 있기때문이였다.

박명자씨는 목이버섯재배기술자료를 탐독하고 기술양성반에 다니며 전문가의 개별지도를 받는 등 노력을 거쳐 끝내 자기 특유의 기술을 모색해냈다. 그는 못으로 구멍을 뚫는 새로운 기술로 작은 칼로 잎모양을 만들던 전통적인 기술을 대체했는데 이렇게 재배해낸 목이버섯은 모양이 아름답고 두께가 균일하였다. 재배원료에도 비례에 따라 옥수수가루와 콩가루를 섞었는데 이렇게 재배해낸 목이버섯은 맛이 좋고 영양가가 풍부했다. 그가 재배해낸 목이버섯은 인차 시장에서 인기를 끌었는데 판매가격도 보통 목이버섯보다 1배 더 높았다. 근 3년간의 발전을 거쳐 지금 그는 800여평방메터에 달하는 균종배양실, 접종실, 생산직장을 갖추게 되였고 당지에서 유명한 "목이버섯대왕"으로 되였다.

본지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