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아이와 함께 배우는 재미 가족사랑 엮는다

“가족사랑의 달” 소통의 기회

  • 2013-12-09 15:29:45

“내 아이의 별자리는?”

“내 아이의 키와 몸무게는?”

이는 연길시 6.1유치원에서 “가족사랑의 달”활동에 발맞추어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 조부모들이 아이를 얼마나 료해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작성된 설문내용이다.

설문조사외에도 12월 한달동안 어린이들의 년령특점에 맞춘 행복돌림판돌리기, 부모교육강좌, 사랑의 연날리기, 민속동화극, 가족사랑작품전시, 친구돕기 등 알찬 활동들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맞벌이 부부들은 유치원이 끝난후에도 보모한테 애를 맡긴다는 김모(34세)는 “주말에 어쩌다 아이와 함께 집에 있으면 아이한테 패드나 놀이감만 쥐여주고 혼자 놀아라고 할때가 많다. 유치원에서 시키는대로 가족사진도 찍고 아이와 스킨십도 많이 하면서 아이와 한층 거리가 가까워졌다”고 감수를 밝혔다.

“다들 자식을 하나씩 키우다보니 지금 아이들은 사랑받을줄만 알고 남한테 사랑을 베푸는 방법을 잘 모릅니다. 그러던 아이가 며칠전 집에 돌아와 저를 꼭 안아주면서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데 눈물을 흘릴뻔했습니다. 너무도 기특했습니다.” 올해 아이가 갓 유치원에 입학하여 “가족사랑의 달” 행사를 처음 접해본 학부모 안모의 말이다.

6.1유치원 교도처 리금란주임은 “아이들의 년령특점에 맞게 학년별로 활동내용이 다릅니다. 가족사랑의 달 활동을 통해 부모와 아이들이 더 많이 소통하도록 하여 서로 사랑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며 부모도 자식을 옳바르게 사랑하는 법을 배우고 아이에게도 부모와 친구를 사랑하고 배려하는 인정스러운 마음을 심어주려고 합니다.”라고 활동취지를 밝혔다.

글·사진 한옥란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