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수학영재 김홍화의 아들 미국 하버드대학에 입학

  • 2015-04-07 14:55:24

1982년 연변1중 학생으로 전국수학경연 1등의 월계관을 안아오며 수학영재로 인지도가 높았던 김홍화씨, 그의 아들이 올해 세계 최고의 명문 —하버드대학에 입학해 화제로 되고있다.

김홍화는 1983년 상해 복단대학 수학학부에 입학해 수학영재들이 운집한 가운데서도 늘 앞자리를 차지했고 연구생시절 우수한 성적으로 토플시험을 통과, 1989년 미국 뉴욕주립대학에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1993년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미국의 유명 강철회사에서 연구원으로 사업하다가 2000년 졸사하며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화제의 주인공 신설야는 1997년생, 김홍화씨의 맏아들로 미국에서 태여났으며 북경과 미국을 오가며 공부하다가 고중부터 전격 미국의 학교생활에 올인했다. 어머니 사망후 아버지(신성철, 동제대학 졸업)마저 불의의 사고로 로동능력을 상실하면서 동생과 함께 정부보조금을 받으며 어렵게 공부했지만 밝고 씩씩하게 성장해온터였다.

신설야와의 위챗 통화로 료해한데 의하면 그는 미국 보스톤의 켐브리지 린지와라틴스쿨에서 고중을 다니는 동안 모든 학과목 성적이 A 혹은 A+였고 8개의 AP과정을 통과했다. AP과정이란 미국의 고중단계에서는 가장 배우기 어려운것으로, 대학에 가 배울 내용인데 고중에서 우수한 학생들에게만 배움의 기회를 준다고 한다. 그가 다닌 린지와라틴스쿨은 공립학교로 1740명의 학생이 있으며 올해 8명의 하버드입학생을 배출했다.

학교에서 신설야는 경기에 나갈 정도로 태권도, 씨름, 배구에서 특장을 뽐내고 영어는 물론 조선어와 한어를 자유로 구사해 전면발전한 학생으로 꼽힌다고 한다.

3월 31일 하버드대학 생물학부 입학통지서를 받아쥐여 아직 흥분과 설레임을 감추지 못하는 신설야는 장차 심장 혹은 뇌외과 의사로 되여 미국 전역 제2위, 뉴잉글랜드 제1의 매사츄세츠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면서 아버지가 행복한 여생을 보내도록 할것이라는 당차면서도 구체적인 꿈을 가지고있다.

김일복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