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교정도 문화시대…보다 행복한 삶의 질 추구

  • 2016-03-07 14:38:47

베란다에 봄이 완연하다. 갖가지 화초들이 화사하게 피여나 저마다의 자태를 뽐내며 한가득 봄내음을 내뿜는다.

연길시 연신소학교 강금화교원은 베란다를 화원으로 가꾸고있다. 겨우내 알심들여 가꾼 화초들은 개학에 교실로 곱게 “모셔져” 싱그러운 내음으로 학생이며 수업하러 들어오는 교원들에게 남먼저 봄빛을 선사한다. 그가 담임을 맡은 6학년 4학급은 식물원을 방불케 해 “록색학급”으로 전교에 소문높다. 성, 주, 시 우수교원으로 교수와 담임사업에서 훌륭한 성과를 쌓아올린 강금화교원은 다망한 사업 와중에도 다양한 취미생활로 심신을 즐겁게 하면서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로 학생들에 다가선다. 그래서인지 그의 학급 학생들은 남달리 활달하고 당차며 명랑해 학과담임교원들은 물론 전교적인 인정을 받고있다.

“교원의 면모가 학생들한테 영향이 크죠. 언제나 활기차고 대범한 모습으로 학생들한테 다가가고 삶의 본보기로 되여야죠.” 단정하고 항상 미소를 잃지 않는 강금화교원의 표정에서 생활에 대한 열애와 함께 이시대 참된 인민교원의 형상이 뚜렷이 안겨온다.

“우리 학교의 교육리념이자 교원준칙입니다.” 강금화교원의 말처럼 연길시 연신소학교에서는 최근년간 교정문화건설에서 교원문화에 력점을 두고 착실하게 실천하고있다. 교원이 교육의 주체이고 주도이며 교육리념의 가장 직접적인 실천자라는 판단에서다. 교원이 즐거워야 학생이 즐겁고 교원이 바로 서야 학생이 바로 선다. 학교에서는 교원들이 후대양성사업에 애착을 가지고 즐겁게 일하도록 하기 위해 직업리념에 대해 되새겨보도록 하고 이에 동조해 교원들의 마음에 닿는 여러가지 공회활동과 문화활동을 조직하고있다. 그중 화초가꾸기는 이에 흥취있는 교원들을 주축으로 활발하게 조직되면서 전교에 학생마다 하나의 화초가꾸는 활동으로 이어지고 평의활동도 착실하게 벌려나갔다. 체육을 통한 단합과 소통의 영향력을 기해 여러가지 운동동호회의 조직과 활약을 적극 내밀고 독서를 통한 문화자질향상을 위해 독서살롱을 꾸준히 이어가고있다.

이 학교 류홍월교장은 “교원이 행복해야 학생이 행복하다”며 녀성교원이 많은 실정에서 교원들의 행복을 위해 그들의 뒤근심을 덜어주는데 심혈을 아끼지 않는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가정의 중임을 짊어진 녀성교원들이 가정의 화목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라는 주문도 잊지 않는다고 한다.

“삶의 질을 추구하는 시대입니다. 교원들도 문화를 가꾸고 향유하면서 삶의 질을 추구해야죠.” 류홍월교장의 말처럼 교정도 문화시대에 들어섰다. 성적추구, 학습압력에 부대끼며 치렬한 경쟁속에서 신음하는 교정이 아닌 아름다운 미래를 위해 행복을 만끽하고 질 높은 삶을 추구하는 시대이다.

글·사진 김일복 윤금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