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잘못한 아이 엉덩이 때리면 나중에 “문제행동” 이어져

  • 2017-08-01 10:08:37

버릇을 들일 요량으로 잘못을 저지른 유아의 엉덩이를 때리는 체벌은 후일 아이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등 문제행동으로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지와라 다께오 도꾜 의과 치과대학 교수와 가와찌 이찌로 미국 하버드대학 교수팀은 이런 연구결과를 31일 국제어린이 학대방지학회 학술지에 발표했다.
학대에 이르지 않는 정도의 체벌이 성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으나 이번 연구결과는 체벌이 문제행동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보여주는것이여서 주목된다.
연구팀은 일본 후생로동성이 자녀양육 지원에 활용하기 위해 2001년생 어린이를 추적 조사한 '21세기 출생아 조사'자료 2만 9000명분을 리용해 3살반 때 엉덩이를 때리는 등의 체벌을 받은적이 있는지가 5살반으로 성장한 후의 행동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분석했다.
조사결과 3살반 때 보호자로부터 체벌을 받은 어린이는 체벌을 전혀 받지 않은 어린이에 비해 5살반이 된 시점에서 "이야기를 침착하게 듣지 않는" 행동을 할 위험이 약 1.6배, "약속을 지키지 않을" 위험이 약 1.5배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체벌경험이 문제행동을 일으킬 위험을 높이며 특히 체벌빈도가 높을수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자료를 분석하면서 가정환경이나 본인의 성격에 따른 영향이 없도록 통계학적 처리를 했다.
후지와라 교수는 "엉덩이를 때리는 체벌은 일본에서는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부분이 있지만 이번 연구결과에서 보듯 문제행동으로 이어진다고 할수 있다'면서 "어른이 일시적 감정을 어린이에게 푸는것일뿐 례의범절 교육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니시자와 사또루 야마나시 현립대학 교수는 "학대에 이르지 않을 정도의 체벌이 어린이에게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명확히 보여주는 매우 중요한 연구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체벌빈도가 낮아도 영향이 있다는 연구결과에 주목한다면서 버릇들이기는 어린이가 스스로 자기 조정능력을 높이기 위한 지원이여야지 "어린이에게 겁을 주어 행동을 제어하려는" 체벌은 역효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모는 어린이가 나쁜짓을 하면 리유를 리해하고 어떻게 지원해줄지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