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인 사망 후 은행 저금 어떻게 인출?

2021-09-15 08:50:25

수령인 상속공증서 없어도 돼


새로운 소식에 의하면 현재 각 은행기구가 이미 새로운 규정을 집행하기 시작했는데 이미 사망한 예금인의 소액저금 인출수속을 간소화하여 1만원 이내(1만원 포함)를 인출하려면 수령인이 상속공증서를 제공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1만원 이하 공증 필요하지 않아

로인이 은행에 저금을 남기고 사망하면 상속자가 비밀번호를 몰라 인출할 수 없는 문제가 자주 발생한다.

하지만 요즘은 사망한 예금인의 계정 잔액이 1만원을 초과하지 않으면 공증이 없어도 된다. 각 은행은 중국은행 보험감독관리위원회, 중국인민은행이 얼마 전 련합으로 발표한 ‘사망한 예금인의 소액저금 인출을 간소화할 데 관한 관련 사안 통지’를 받았는데 ‘통지’의 규정에 따르면 사망한 예금인의 제1순서 상속인(배우자, 자녀, 부모), 공증된 유언에서 지정한 상속인 혹은 수증자가 사망한 예금인 구좌내의 저금 및 은행에서 발행한 비저금류 금융제품 인출을 신청할 때 잔액이 총 1만원 이내(1만원 포함)면 계승공증서가 없이 관련 자료만 갖고도 인출을 취급할 수 있다고 한다.

◆관련 증명자료 어떤 것들 있는가?

6일, 모 대형 국유은행 분행 책임자는 기자에게 “사망한 예금인이 우리 은행에 있는 모든 구좌의 자산잔액이 총 1만원을 초과하지 않으면 수령인이 호구부, 결혼증 등 직계관계증명, 사망증명 및 인출인의 유효한 신분증명을 갖고 우리 은행에서 서약서를 체결하고 구좌 자산을 인출할 수 있는데 공증기구에 가서 계승공증을 진행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입수한 데 의하면 서약서에서 인출인은 그가 진술한 내용과 제출한 자료의 진실성에 대해 약속을 하고 구좌자금에 대해 1차적으로 인출한 후 계정을 말소해야 한다. 이외 만약 기타 상속인이 분배를 주장하면 인출인이 관련 분쟁과 배상책임 등을 처리해야 한다.

하지만 1만원 이상의 저금에 대해 은행측은 여전히 상속공증서를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록‘통지’에서 은행이 1만원 내지 5만원 사이에서 공증 면제 인출한도를 확정하는 것을 격려한다고 했지만 각 은행은 아직 진일보의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다.

  인민넷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