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스포츠일반 우리축구 국내외축구 생활체육 스포츠스타 올림픽•월드컵
 현재위치: 연변일보 >> 스포츠 >> 국내외축구 >> 중국축구대표가 본 중한축구전 "김신욱 들어오며 쉬워져"
중국축구대표가 본 중한축구전 "김신욱 들어오며 쉬워져"
날짜  2017-4-21 10:20:48   조회  743

사실은 평면적이지 않고 립체적이다. 우리가 아닌 상대의 이야기를 듣는것이 의미있는 리유다. '2018 로씨야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7차전에서 한국을 상대했던 중국 축구대표 오희(吴曦, 28세, 강소소녕)가 한 말도 그랬다.
오희는 한국과 인연이 조금 있다. 최룡수감독이 이끄는 강소소녕의 주장으로 지난 시즌부터 '아시아축구련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한국팀과 경쟁했다. 중국축구대표팀에서 뛰며 한국축구대표팀과 맞대결을 벌이기도 했다. 한국팀에게는 뼈아팠던 지난 3월 23일 경기에서도 후반 시작과 함께 들어와 승리를 맛봤다.
오희는 전반에 벤치에 앉아서 본 경기양상과 직접 느낀 후반 양상을 솔직히 말했다. 전반에 점유률을 높이며 짧은 패스 위주로 경기하던 한국팀이 후반 들어 김신욱을 중심으로 단순하게 경기를 풀려했고 이에 대응하기가 상대적으로 쉬웠다는 말이다. 김신욱이 리정협보다 못한게 아니라 후반에 한국이 단순한 플레이를 펼쳤다는 이야기다.
오희는 최룡수감독이 강소소녕에 온 뒤 바뀐 점도 언급했다. 그는 팀 규률과 정신력이 강해지면서 경기력이 좋아졌다고 평했다. 그는 "정신력부분에서 많이 배웠다"면서 웃기도 했다. 오희는 "최룡수감독이 쓰는 3-5-2 포메이션은 다른 감독도 썼었다. 압박이나 속도 면에서 최룡수감독 포메이션이 좀 더 낫다고 본다. 많이 배우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ACL(아시아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순항하고 있지만 리그에서 5라운드(인터뷰 시점은 4라운드후)까지 승리하지 못한것에 대해서도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중요한 선수들이 부상과 징계로 나오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제 다 나올수 있다. 리그에서도 힘을 내겠다."


다음은 오희선수와의 인터뷰 전문.
중국축구의 기량이 많이 올라섰다. 선수들도 그걸 느끼고 있나?
자신감이 많이 올라왔다. 클럽도 그렇고 중국축구대표팀도 성적이 좋으면 자신감이 좋아지기 마련이다. 특히 (중국축구대표팀 선수들이) ACL에서 좋은 성과를 얻으면서 그게 자신감 상승으로 이어진것 같다.
한국팀과의 경기에서 45분 뛰였다. 한국팀을 상대해본 솔직한 느낌을 듣고 싶다.
일단 경기 내용은 봤다시피 전반전에는 한국이 소유권이나 점유률을 높이 가져갔다. 전반적으로는 한국이 주도적으로 했다. 후반에 김신욱이 올라왔다. 김신욱이 올라오는 그 자체는 그 선수 머리우로 공이 온다는 의미다. 수비하는 측면에서는 집중마크하며 대비하면 된다. 그런 면에서는 김신욱이 들어온 이후에 (경기가) 조금 쉬워졌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후반전에도 전반전처럼 그렇게 패스플레이를 했다면 한국이 좀 더 기회를 많이 잡을수도 있었을것 같다. (김신욱에게 공중뽈을 집중하면) 대비하는 측면에서는 그게 더 수월할수 있기때문이다.
대표팀 경기에서 팀 동료 홍정호와 맞대결했다. 이야기는 좀 했었나?
경기전 인사는 했지만 대화는 (길게) 나누지 못했다. 홍정호는 두 게임(중국, 수리아)에서 매우 잘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헤딩은 모두 정호가 잡아냈던것 같다.
팀 이야기로 넘어가자. 감바오사까를 잡으며 구단 력사상 처음으로 ACL 16강에 진출했다 
토너먼트(도태전)에 진출했지만 주장으로서 평정심을 유지하는게 더 중요하다고 본다. 프로선수는 감독의 지시를 잘 따르며 매경기 승리해야 한다. 물론 우리는 FA컵 같은 토너먼트에 강하고 경험도 있다. ACL은 더 멀리 갈수록 좋을것 같다(웃음).
최룡수감독 오고 팀이 어떻게 바뀌였나?
최감독님 오시고 선수들의 경기력이 많이 올라갔다. 규률도 강해졌다. 정신력적인 부분은 많이 배우고 있다(웃음). 전술측면에서 이야기하자면 다른 감독도 3-5-2 포메이션을 사용했지만 최감독이 쓰는 방법은 조금 다르다. 압박에 대한 주문이 많고 전체적으로 좀 더 업그레이드 된것 같다.
최감독과 잘 지내고 있나?
관계는 좋다. 서로 믿고 존중한다. 감독과 선수는 스승과 제자 관계다. 스승을 따르고 감독이 말하는 전술을 제자로서 학생으로서 잘 이해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희는 이날 안해가 운영하는 샐러드바에서 도시락을 가져와 감독과 코칭스태프 그리고 모든 선수에게 선물했다)
ACL 성적은 좋지만 리그가 쉽지 않다
리그는 중요한 선수들이 이러저러한 리유로 나오지 못해서 부진했다. 이제 다 뛸수 있기때문에 조금 더 힘내서 좋은 결과를 얻을수 있다고 본다. 분위기도 좋아졌고 자신감도 상승했다.
마지막 질문이다. 소녕그룹은 축구단에 대한 지원을 잘 하기로 유명하다. 그룹이 진정으로 바라는건 뭔가?
회장님이 가끔씩 와서 하는 이야기는 항상 비슷하다. 100년 가는 구단을 만들고 싶다는것이다.
연변일보넷/외신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번호:007(275x150)
번호:008(275x150)
번호:009(275x150)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본 사이트 모든 기사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