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스포츠일반 우리축구 국내외축구 생활체육 스포츠스타 올림픽•월드컵
 현재위치: 연변일보 >> 스포츠 >> 올림픽•월드컵 >> 2018 로씨야 월드컵 대진표 완성
2018 로씨야 월드컵 대진표 완성
‘숙적’뽀르뚜갈, 에스빠냐가 B조서 재회
날짜  2017-12-4 8:47:22   조회  267

2018 로씨야 월드컵 조추첨이 완료됐다. 본선에 진출한 32개 국가의 첫 대진표가 완성된 것이다.

개최국이자 참가국중 피파랭킹이 가장 낮은 로씨야는 모하메드 살라의 애급, 루이스 수아레즈의 우루과이를 만나게 됐고 비교적 약체로 꼽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개막전을 치른다. 피파랭킹이나 전력상으로는 우루과이와 애급의 16강 진출을 예상해볼 수 있다. 우루과이는 남미예선을 2위로 통과했으며 애급은 아프리카 최종에선 E조에서 우간다, 가나 등을 제친 바 있다. 우루과이는 피파랭킹 21위, 애급은 31위, 사우디아라비아는 63위, 로씨야는 65위다.

B조는 리베리아 반도의 숙적이 나란히 포함되는 등 죽음의 조로 꼽힐 만하다. 포트1에서 뽀르뚜갈, 포트2에서 에스빠냐의 이름이 나왔다. 국경을 맞댄 두 나라는 굳이 설명이 없는 축구강국이다. 특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끄는 뽀르뚜갈은 유로 2016을 우승한 바 있다. 포트3에서는 아시아의 복병 이란이 참전했다. 아시아 국가지만 피지컬과 스피드가 뛰여나고 수비력이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마로끄는 아프리카 지역예선 C조에서 무패로 1위를 차지했다. 뽀르뚜갈과 에스빠냐의 16강 진출이 유력하지만 두 나라의 맞대결에서 패한 곳은 이변의 희생양이 될 수도 있다. 피파랭킹은 뽀르뚜갈 3위, 에스빠냐 6위, 이란 32위, 마로끄 40위다.

C조는 어렵게 월드컵 본선 티켓을 따낸 나라들이 모였다. 프랑스와 뻬루, 단마르크, 오스트랄리아가 한조를 이뤘다. 프랑스는 유럽예선 A조 1위로 본선에 진출했지만 나머지 나라는 어려움을 겪었다. 단마르크는 뽈스까에 밀려 E조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아일랜드와 외나무다리에서 만나 승리를 거뒀다. 뻬루는 막판 큰 혼전 속에 남미예선 5위를 기록했다. 칠레와 승점이 같았지만 꼴득실로 밀어낸 뻬루다. 이어 뉴질랜드와의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마지막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을 거머쥐였다. 오스트랄리아는 더욱 극적이였다. 아시아 최종예선 B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승점 19점 동률을 이뤘지만 꼴득실에서 밀려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후 플레이오프에서 수리아를 꺾고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 진출, 북중미의 온두라스까지 꺾었다.

이처럼 힘겹게 올라온 나라가 많은 C조인 만큼 상당한 혈투가 예상된다. 프랑스의 16강 진출이 유력한 가운데, 나머지 나라들은 저마다 조2위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피파랭킹은 프랑스 9위, 뻬루 11위, 단마르크 12위, 오스트랄리아 39위다.

D조는 또 하나의 죽음의 조로 꼽을 수 있다. 리오넬 메시의 아르헨띠나, 유럽예선에서 파란을 일으킨 이슬란드, 동유럽의 강호 크로아찌아, 아프리카의 독수리 나이제리아가 한곳에 모였다. 객관적 전력으로는 아르헨띠나가 가장 우위에 있지만 아르헨띠나는 남미예선에서 탈락 위기까지 몰린 바 있다. 선수들 개개인의 이름값은 높지만 팀으로서 뭉쳐지지 않는다는 평가다. 반면 나머지 세 나라는 팀으로서 시너지가 강한편이다.

또 하나의 흥미로운 점은 이슬란드와 크로아찌아의 재회다. 둘은 유럽예선에서도 I조에 함께 속한 바 있다. 이슬란드가 승점 2점 차로 1위를 차지했고 크로아찌아는 플레이오프에서 그리스를 꺾고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이번엔 어느 나라의 이름이 더 높은 곳에 있을지 주목된다. 피파랭킹은 아르헨띠나 4위, 크로아찌아 17위, 이슬란드 22위, 나이제리아 50위다.

E조 역시 선뜻 예측이 쉽지 않다. 브라질과 스위스, 꼬스따리까, 세르비아가 만났다. 모두 각 포트에서 까다로운편으로 꼽혔던 나라들이다. 우선은 브라질의 16강 진출이 유력하고 조2위 쟁탈전이 치렬하게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스타일이 극명하게 상반되는 나라들이 만난다는 점도 축구팬들의 흥미를 자극할 전망이다. 피파랭킹은 브라질 2위, 스위스 8위, 꼬스따리까 26위, 세르비아 37위다.

F조엔 피파랭킹 1위 독일을 비롯해 메히꼬, 스웨리예 등 강호들과 한국이 한조를 이뤘다. 한국으로선 썩 반가운 조편성은 아니다. 객관적인 전력상 독일의 1위가 예상되고 메히꼬와 스웨리예가 조2위 자리를 다툴 것으로 보인다. 피파랭킹은 독일 1위, 메히꼬 16위, 스웨리예 18위, 한국 59위다.

G조에선 벨지끄와 영국이 만났다. 여기에 뜌니지 그리고 극적으로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신참’ 빠나마가 합류했다. 우선은 벨지끄와 영국의 16강 진출이 유력한 가운데, 누가 1위를 차지하느냐가 흥미로운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뜌니지와 빠나마가 의외의 돌풍을 일으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피파랭킹은 벨지끄 5위, 영국 15위, 뜌니지 27위, 빠나마 56위다.

H조는 뽈스까, 세네갈, 꼴롬비아, 일본이 모였다. 네 나라가 모두 각기 다른 대륙인 조는 A조와 G조 뿐이다. 레반도프스키가 이끄는 뽈스까가 가장 앞서는 것으로 보이지만 세네갈, 꼴롬비아, 일본 모두 쉽게 볼 상대가 아니다. H조 역시 상당히 흥미로운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피파랭킹은 뽈스까 7위, 꼴롬비아 13위, 세네갈 23위, 일본 55위다.

외신종합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번호:007(275x150)
번호:008(275x150)
번호:009(275x150)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