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급리그, 용병농사 시즌 성적 좌우지

2018-12-10 08:52:33

올 시즌 중국축구 프로리그에서 가장 큰 눈길을 끌었던 것은 바로 상해상항팀의 공격수 무뢰가 슈퍼리그 MVP와 득점왕에 등극한 것이다. 2007년 이후 국내 선수가 MVP와 득점왕을 차지한 것이 11년 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도 중국축구 프로리그에서 외국인 용병들의 비중은 절대적이다. 뛰여난 개인기술과 탁월한 신체 소질을 보유한 용병들의 활약여부가 각 구단의 1년 성적을 좌우지한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그들이 중국축구 프로리그에 미치는 영향력은 지대하다. 올 시즌 슈퍼리그에서 득점왕 무뢰를 제외하고 남은 득점수 순위 18위까지 전부 외국인 공격수이다. 갑급리그는 더욱 그렇다. 득점수 20위까지 순위에 이름을 올린 국내 선수는 단 한명도 없다. 결국 용병농사가 구단의 1년 농사를 결정하는 셈이다. 올 시즌 갑급리그에서 많은 외국인 선수들이 화려한 플레이로 소속팀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득점왕은 심수가조업팀의 꼴롬비아적 프레시아도와 매주객가팀의 까메룬적 마리가 득점 24꼴로 공동으로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득점수 순위 22위까지 전부 용병들이 차지했다. 하지만 밝은 곳이 있으면 어두운 곳도 있기 마련이다. 용병들의 뛰여난 활약에 웃은 팀도 있지만 대조적으로 쓴맛을 본 팀들도 여럿 있었다. 2018년 갑급리그 각 팀들의 용병농사를 살펴본다.

연변팀 U-23팀 3경기 무승

2018-12-03 09:27:55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