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벼랑끝 몸부림” … 리광호, 기적에 도전

연변 할빈 26일 룡정서 격돌 … "12번째 선수들"의 응원 절실!!

  • 2013-10-24 15:57:13

연변장백호랑이팀(이하 연변팀)이 올해 “축구농사”의 풍흉이 결정되는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있다.

리광호감독이 이끄는 연변팀은 26일 오후 2시 룡정시해란강경기장에서 할빈의등팀을 상대로 2013 중국축구 갑급리그 제2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는 올시즌 연변팀의 마지막 홈경기이다. 2라운드를 남겨두고있는 올시즌, 연변팀은 이제 승점 3점을 챙기면 강급권에서 완전히 빠져나올수 있다. 홈에서 마지막으로 열리는 경기인만큼 유종의 미를 거두고싶다는 선수단의 각오는 그 어느때보다 강렬하다.

지난 28라운드 원정에서 광동일지천팀과 2대2 무승부를 거두고 돌아온 연변팀의 현재 분위기는 상당히 고무적이다. 대 할빈의등전은 전술적인 준비이상으로 정신적인 준비가 필요한 경기이다. 그런 측면에서 “12번째 선수들”의 도움이 절실하다.

제29라운드는 호북화개르팀외에 강등권 5개 팀 모두 홈경기(도표 참조)를 치른다. 기타 4개 팀이 홈에서 전부 승전할것으로 예상돼 연변팀이 대 할빈의등전에서 패할 경우 매우 위험한 상황이 된다. 올시즌 마지막 상대 석가장준호팀이 8강 진입을 목표로 하고있어 연변팀이 원정에서 점수를 따기는 십분 어려운 일이다. 때문에 할빈의등전에서 패한다면 상황은 걷잡을수 없이 험악해진다.

할빈의등구단은 이번 연변 원정을 극도로 중시하고있다. 원정응원을 오는 축구팬들의 로비도 구단측에서 부담한다는 소식이다. 의등팀이 연변팀을 원정에서 꺾을 경우 그들의 오랜 숙망이던 슈퍼리그 진출을 바로 성공시킬수 있다. 연변축구팬협회에 따르면 할빈 골수축구팬 300명 좌우가 이번 원정에 나설것으로 예상된다.

팬들의 환호성이 큰 곳에서 더 좋은 플레이가 나온다. 과학적이지 못한 접근이지만 분명 그런 힘은 존재한다. 홈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받는 팀이 말도 안되는 기운이 솟구쳐 믿을수 없는 승리를 만들어내는것은 “보이지 않는 힘” 아니면 설명키 어렵다. 너무도 잘하고있던 팀이 집중적인 야유에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는것도 같은 맥락이다. 원정경기가 홈경기에 비해 힘든것은 다 리유가 있다. 현재 2위를 달리고있는 할빈의등팀은 분명 강팀이다. 의등팀을 잡으려면 “12번째 선수”까지 끼고 싸워야 할 필요가 있다. 연변팬들의 “웅웅” 거리는 일방적인 응원에 엄청난 압박을 받을것이다. “공포감”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

대 할빈의등전은 연변팀의 경기지만 이젠 연변축구의 자존심까지 걸린 문제이다. 필드에서 플레이하는 이들은 리광호감독과 연변팀 선수들이지만 팬들도 할수 있는 일이 있다. 해야 하는 일이기도 하다. 관중석에서 발 한번 같이 구르고 간절함으로 소리치면 분명 기운은 전달된다. 이것은 골수팬들만 할수 있는 일도 아니다.

팀의 화합은 말로나 지식에 의해서 되는것이 아니다. 선수들이 어떤 상황에서나 느낌에 의해 무언의 공감대를 형성했을 때 가능한것이다. 이제 할수 있는것은 정신무장뿐이다.

이길수 있다. 이겨야 한다는 신념을 다시 한번 마음속 깊이 새겨보자. 우리에게는 기개와 투지 그리고 연변인민 모두가 보내는 뜨거운 사랑이 있다.

최후 승리는 우리것이다.

연변팀, 화이팅!

글·사진 리영수 윤현균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