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박태하:"실점이 뼈아프다",리군:"연변팀은 강했다"

  • 2015-04-27 08:12:39

경기뒤 있은 소식공개회에서 연변팀 박태하감독은 “더운 날씨에 선수들이 힘들었을것이다. 오늘 신강팀이 홈경기인데도 불구하고 수비에 집중해 전반전은 어려웠다. 후반 들어 전술변화를 통해 선수들한테 지시한 그런 부분들이 후반전에 득점까지 련결되는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그러나 마지막에 항상 수비 불안이 숙제로 남는다. 오늘 실점이 뼈아프다. 전체 6경기를 통해 지지 않은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다. 앞으로 이런 여세를 갖고갈것이다”고 말했다.

신강팀 리군감독은 소식공개회에서 “오늘 홈장 첫 경기를 이기려고 했다. 지난주 한주일에 세껨 경기를 치르다보니 체력, 기후 등 면에서 영향을 받았다. 오늘 뒤진 상황에서 동점꼴을 뽑았는데 이는 선수들의 공동의 노력이다. 오늘 경과를 보면 부족점이 많다. 연변팀은 3명 용병들의 공격력이 아주 강했는바 우리 팀은 수비에 집중할수밖에 없었다. 선수들한테 감사하다. 경기장에 찾아온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리병천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