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손군, “슈퍼리그 도전, 자신있다!”

중국국가대표에 도전장

  • 2016-02-16 14:39:52

중국 슈퍼리그 연변부덕팀의 조선족 미드필더 손군(23세)은 구단을 대표하는 스타 플레이어다. 아직 “스타”란 타이틀이 어색하지만 현지 조선족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선수중 한명이다.

손군은 박태하감독이 부임한 2014년 12월을 잊을수 없다. 그해 초 무릎을 다쳐 통째로 시즌을 건너뛴 상황. 당연히 자신이 설 자리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박 감독은 뜻밖의 말을 건넸다. “몸을 잘 추슬러라. 보강훈련을 잘하면 분명 기회가 주어진다.”

스승은 제자를 버리는 대신 지인이 운영하는 한국의 한 전문병원으로 보내 재활을 받도록 했다. 과거 자료들을 통해 가능성과 실력, 잠재력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오랜 기다림 끝에 손군이 돌아온건 지난해 5월초. 가장 유력한 꼴찌 후보로 꼽힌 연변팀은 예상을 깨고 갑급리그 초반부터 승승장구하고있었으나 박감독은 갓 재활을 끝낸 손군을 실전에 투입했다. 이후 1경기만 경고루적으로 건너뛰였을뿐, 5월 이후 이어진 정규리그 레이스 대부분에 출전해 기대에 부응했다. 공격형 미드필더와 수비형 미드필더를 오가며 고군분투한 사이, 연변팀은 정규리그 우승과 슈퍼리그 승격의 꿈을 일궜다.

지난해 12월 중순 중국 해남을 시작으로 일본 가고시마를 거쳐 제주 서귀포에서 마지막 강화훈련을 하고있는 손군을 만났다.

-2015년은 어떤 의미가 있나

“축구선수라는게 정말 행복하다는걸 새삼 느꼈다. 2012년부터 1군에 올랐는데 내 평생 이뤄질수 있을가라는 의문이 들었던 슈퍼리그에 정말 도전할수 있다니 꿈만 같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모든 경기가 소중했고 강렬했지만 9월 원정으로 치른 대련일방팀과의 경기를 잊을수 없다. 승리에 대한 열망으로 팀 동료들이 똘똘 뭉쳐 있었다. 준비도 정말 열심히 했다. 결과는 1대1 무승부였다. 모든 준비과정이 완벽해 무척 아쉬웠다.”

-박태하감독의 부임후 팀에 어떤 변화가 있나.

“무엇보다 팀 기강이 확실히 잡혔다. 식사시간 휴대폰 사용금지를 통해 선수들끼리 대화가 많아졌다. 여기에 훈련장에서 작은 패스 하나까지 신경을 쓰게 됐다. 감독님과의 대화도 많아졌다. 과거에 개인적 뉴대감은 적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스스로 많이 발전한 점 있다면

“2014년초 무릎을 다치고 재활하느라 운동을 거의 못했다. 그런데도 내게 기회가 왔다. 몇경기를 뛰면서 자신감이 붙었다. ‘급히 서둘지 말고 마음 편히 천천히 몸을 끌어 올리라’는 감독님의 격려가 큰 힘이 됐다.”

-이 팀이 이렇게 발전할 줄 알았나

“우리 모두 깜짝 놀랐다. 솔직히 지난해 목표는 높이 보지 않았다. 그냥 잔류만 해도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였다. 그런데 시즌 초반을 잘 버티면서 탄력을 받았다. 이런것이 진정한 프로축구, 프로선수라는걸 알게 됐다.”

-올해 정말 슈퍼리그에 나간다

“나도, 동료 대부분이 슈퍼리그에 처음 나간다. 그만큼 기대도 크고 긴정도 된다. 부담감도 굉장하다. 예전에 난 슈퍼리그에서 뛰는 선수가 되는것이 목표였다. 그런데 이 꿈이 정말 이뤄졌다. 이제 다른 목표도 생겼다. 기회가 닿으면 중국국가대표팀에서도 뛰고 싶다.”

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