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루니,중국행 소문 부인 “난 맨유서 100% 행복”

  • 2017-01-24 10:52:02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심장 웨인 루니(32세, 맨유)가 중국행 소문을 부인했다.
루니는 지난 22일 스토크 시티와의 원정경기서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꼴을 터트렸다. 루니의 대활약으로 맨유는 1-1로 비겼다. 루니는 맨유 통산 250호 꼴을 기록하며 구단 력대 최다 득점자 자리에 올랐다. 다만 올 시즌 루니는 맨유서 12경기 출전에 그치고있다. 루니가 천문학적인 금액을 제시한 중국리그로 이적할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루니의 은사인 심수팀의 스벤 예란 에릭손감독은 “오늘날 중국은 살기에 아주 좋은 곳이다. 루니는 중국리그의 어느 팀에서도 뛸수 있다”면서 러브콜을 보냈다. 조세 무리뉴감독은 “중국에 가는 선수들을 비난할 생각은 없다. 그들의 인생이다. 루니의 미래는 그에게 달린것”이라면서 루니를 말리지 않았다.
당사자인 루니의 입장은 어떨가? 루니는 23일 런던에서 열린 영국 축구기자협회의 밤에서 “축구에서 어떤 일도 일어날수 있다. 하지만 난 맨유에서 행복하다. 경기를 더 뛰고싶지만 행복한 장소에 있다”면서 맨유팀의 소속에 만족했다.
이어 루니는 “100% 확신한다. 맨유에 오래 있었다. 앞으로 2~3년내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봐야 한다. 팀의 성공을 위해 무리뉴감독이 적임자이다. 올 시즌 우승에 관한 이야기는 이르다. 첼시가 잘하고있다. 첼시를 뒤쫓겠다”면서 중국행보다 맨유의 잔류에 무게를 뒀다.
외신/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