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녀자 선수 최다 수입은 윌리엄스

  • 2017-11-09 15:36:44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최근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녀성 스포츠 선수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5일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녀성 스포츠 선수들의 수입을 조사해 상위 10위까지 발표했다.

윌리엄스는 상금으로 800만딸라를 벌었고 상금외 수입 1900만딸라를 더해 수입 총액 2700만딸라를 기록했다.

이 조사에서는 마리야 샤라포바(로씨야)가 2015년까지 11년 련속 1위 자리를 유지했으나 도핑 양성 반응이 나온 지난해 윌리엄스가 1위에 올랐고 올해 2년 련속 최다 수입 선수 타이틀을 지켰다.

올해 1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우승한 윌리엄스는 이후 임신 사실을 공개, 선수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있으나 2위 선수보다 두배가 넘는 수입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윌리엄스에 이어서는 역시 테니스 선수인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수입 총액 1260만딸라로 2위를 차지했다.

상위 10명 가운데 8명이 테니스 선수인 만큼 녀자 테니스 선수들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자동차 경주 드라이버인 대니카 패트릭(미국)이 1220만딸라를 벌어 3위에, 이종격투기 선수 론다 로우지(미국)가 1100만딸라로 4위에 각각 자리했다.

5위는 1050만딸라의 비너스 윌리엄스(미국)였고 6위부터 10위까지는 모두 테니스 선수들로 채워졌다.

지난해 2위였던 샤라포바는 올해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녀자 골프에서는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590만딸라로 최다 수입을 기록했으나 10위인 시모나 할레프(로므니아)의 620만딸라에 밀려 10위권 진입에 실패했다.

녀자축구 선수로는 알렉스 모건(미국)이 350만딸라로 1위였지만 역시 10위권에 들기에는 역부족이였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