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에스타, 12년 정든 스페인 축구대표팀과 작별

2018-07-02 07:21:25

아쉬운 표정을 짓는 스페인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2018 로씨야 월드컵에서 16강 탈락의 고배를 마신 '무적함대' 스페인(에스빠냐) 축구대표팀의 '베테랑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35세)가 12년 동안 정들었던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반납했다.

스페인은 1일(현지시간) 로씨야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로씨야와의 월드컵 16강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승부를 내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3-4로 패하면서 우승도전에 실패했다.

경기가 끝난 뒤 이니에스타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경기가 스페인을 대표해서 뛰는 마지막 경기였다"면서 "기막히게 좋았던 시간은 이제 끝났다. 가끔 끝이 꿈꾸던 대로 마무리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5월부터 로씨야 월드컵이 끝나면 축구대표팀을 떠나겠다고 이야기해왔던 이니에스타는 스페인의 16강 탈락에 대해 "몹시 나쁘고 가혹하다"면서 "많은 상황을 겪어봤지만 힘겨운 순간이다"라고 안타까운 속내를 드러냈다.

스페인 U-15, U-16, U-17, U-19, U-20, U-21 축구대표팀 등 엘리트 코스를 모두 거친 이니에스타는 2006년 5월 성인 축구대표팀에 처음 발탁됐다.

이니에스타는 2006년 5월 27일 로씨야와의 평가전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공교롭게도 이니에스타는 그로부터 12년 1개월 남짓 지난 뒤에 펼쳐진 로씨야와의 월드컵 16강전이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치른 마지막 경기가 됐다.

애초 수비형 미드필더로 시작한 이니에스타는 뛰여난 뽈 컨트롤 능력을 바탕으로 공격형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바꿨고 이후 FC 바르셀로나와 스페인 축구대표팀의 핵심자원으로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지난 5월 바르셀로나를 떠나 일본 J리그 빗셀 고베로 이적한 이니에스타의 A매치 기록은 131경기(13꼴)로 스페인 축구대표팀 통산 력대 4번째이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