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하, “최인은 꼴을 넣을 줄 아는 선수”
상대팀 감독도 연변팀에 축하

2018-09-25 08:52:05

경기 뒤 있은 기자회견에서 박태하 감독은 이날 경기에 대해 “중요한 시기에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나 좋은 결과를 만들어 기쁘다. 감독으로서 선수들이 열심히 뛰여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전반전 1대0으로 앞서다 후반전 실점을 내줬다. 그 후 최인이 빨리 득점에 성공했기에 안정적인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고 본다. 그 안정적인 경기 흐름이 그 후의 추가꼴까지 련결시키는 원동력이 되였다. 특히 그동안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던 문학, 리호걸 등 선수들이 훈련과정에서 준비를 철저히 했고 오늘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보여주며 좋은 결과를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했다.

부상에서 갓 회복해 후반전 교체 출전하며 이날의 역전꼴을 터뜨린 최인 선수에 대해 박태하 감독은 “최인은 컨디션이 좋은 시기에 부상을 당해 팀 전력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예상보다 더 빨리 회복해서 팀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 최인은 꼴을 넣을 줄 아는 선수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북경홀딩스팀 고홍파 감독은 경기에 대해 “연변팀이 멋진 경기를 펼친것에 대해 축하를 드린다. 일전 우리 팀은 련속적으로 순조로운 경기를 치렀고 좋은 결과를 만들며 오늘 고전에 대해 정신적인 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했다. 정신적, 전술적 등 면에서 검토를 해야 될 것이다. 아직 5경기가 남아있기에 계속해 최선을 다해야 된다.”고 말했다.

리병천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