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은퇴 존 테리, 새 코치로 출발
FA컵 등 우승 5차례씩 경험

2018-10-11 15:42:19

최근 현역 생활에 마침표를 찍은 존 테리(38살)가 코치로 새 축구 인생을 연다.

영국 챔피언십(2부리그) 아스톤 빌라는 11일 존 테리가 코치진에 합류했다고 발표했다.

영국 대표 센터백 출신인 존 테리는 경력의 대부분을 첼시에서 보냈다. 1998년부터 2017년까지 첼시 소속으로 뛰며 프리미어리그와 FA컵 우승을 5차례씩 경험했다. 유럽축구련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한 차례 정상을 맛봤다.

첼시 생활을 청산하고 2017시즌부터 아스톤 빌라에 몸담은 존 테리는 현역의 마지막을 장식한 팀에서 지도자로 첫 발을 뗐다.

아스톤 빌라 지휘봉은 딘 스미스가 잡는다. 아스톤 빌라는 올 시즌 3승 6무 3패(승점 15)로 챔피언십 15위를 달리고 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