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러브콜… "최강희 아니면 죽어도 안돼"

2018-10-23 13:00:25


한국의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이 결국 중국 도전을 선언했다. 중국 클럽들의 구애가 워낙 강했다. 

"지난 몇년 동안 찬바람이 불면 때 맞춰 중국에서 러브콜이 왔던 것은 맞다. 하지만 솔직히 그동안은 한번도 테이블에 앉은 적이 없다. 그쪽에서 (협상을 위해) 중국으로 와 달라, (자신들이 직접) 봉동으로 오겠다고 적극적으로 이야기했지만 정작 난 문밖으로 나가본 적도 없다. 그런데 올해는 분위기가 다른 것 같다." 

지난달 말부터 조금씩 새여나오던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의 중국행 루머는 10월 들어 그 소리가 커졌고 급기야 중국언론에서는 사실상 확정된듯한 기사가 나오기 시작했다. 전북이 조기 우승을 결정짓던 지난 7일 울산원정 때까지도 최강희 감독은 "매년 이맘때면 난 항상 중국에 가 있었다"고 롱담으로 받아쳤으나 속마음은 이미 많이 흔들리고 있었다. 

2련패와 함께 통산 6회째 우승을 확정 짓고도 반응이 시큰둥했을 정도로 K리그의 분위기가 가라앉은 것을 보고난 뒤 최 감독은 "감동은커녕 너무 썰렁하더라. 그날 이후 진지하게 고민됐다"면서 "동기부여가 떨어진다는 게 가장 큰 문제다. 지금까지는 내 스스로 나를 바늘로 찌르면서 버텨왔는데 이제는 아파서 더 못 찌를 것 같다"는 표현으로 어느 정도 마음의 정리가 됐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결국 중국무대에 도전하겠다고 결심한 가장 큰 리유는 가슴의 불이 식어갔기때문이다. 선수들에게도 늘 "애절하게 뛰여야 한다" 강조해왔는데 정작 자기 자신의 열정이 떨어졌으니 큰 문제였다. 그래도 발걸음을 옮기기가 쉽진 않았다. 

전북에 처음 부임한 것이 2005년 7월이다. 무려 14년 인연이다. 강산이 변하는 시간 동안 전북은 많은 것이 변했다. 6차례 K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ACL도 두번이나 제패했다. 중위권만 유지해도 선전이라 했던 구단이 '절대 1강'이라는 표현을 듣고 있다. 성적만 좋은 게 아니다. 어느덧 평균 관중 3만명에 도전할 만큼 축구문화가 전주에 뿌리내렸다. 

최강희 감독은 "그 동안은 내가 데려온 선수들, 나와 특별한 관계가 된 팬들 그리고 10년 이상을 함께 한 구단 등 많은 것들이 걸려서 거절했었다"고 애틋한 감정을 말한 뒤 "그러나 이제는 나도 고민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떨어진 동기부여에 기름을 부은 것은 중국의 강력한 러브콜이다. 

최종 행선지로 결정된 천진권건(天津权健)을 비롯해 상해신화, 산동로능 등 복수의 구단들이 러브콜을 보내왔다. 특히 천진과 상해의 구애는 최강희 감독이 놀랄 정도로 적극적이였다. 사장, 구단주가 직접 나섰다. 물론 물질적인 공세도 강했다. 

시나스포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천진과 3년 계약을 체결한 최강희 감독은 년봉 75억원(한화, 인민페 4582만원 남짓) 가량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액 자체도 적지 않으나 임기 중 계약이 해지되여도 잔여 년봉을 지급받을수 있는 파격적인 조건도 갖췄다. 

그만큼 천진권건이 최강희 감독 모셔오기에 적극적이였다는 방증이다. 최강희 감독의 능력이 꼭 필요하다면서 낮은 자세로 손을 내밀었던 게 크다. 최강희 감독은 "그쪽 분위기가 예년과 다르다. 다른 것은 생각하지도 않고 있다고, '최강희 아니면 죽어도 안된다'는 식으로 접근하니 나로서도...(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라며 말을 흐렸다. 

숱한 루머에도 늘 "왜 자꾸 날 보내려고만 하는지 모르겠다. 난 여기서 뼈를 묻겠다"는 말로 전북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던 '최씨 고집'이 결국 꺾였다. 전북이 ACL에서 승승장구 할 때 중국 언론이 선사한 수식어인 '강희대제' 최강희 감독이 진짜 중국정벌에 나선다. 사라진 동기부여와 중국의 적극적인 구애가 명장의 새 도전을 이끌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