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홍만, 소림사 격투기선수에게 패배

2018-11-12 10:50:55

한국의 격투기선수 최홍만(37세·키 218cm)이 자신보다 40cm 이상 키가 작은 단신의 소림사 격투기선수에게 패했다.

10일, 중국 오문의 베네시안호텔에서 열린 신생 격투기대회 ‘마스 파이트 월드 그랑프리'에서 최홍만은 중국 소림사의 스님 파이터 일룡(一龙·31세)에게 4분 23초만에 TKO패를 당했다.

최홍만은 ‘로킥 치고 빠지기 작전’을 들고 나온 일룡과 고전했다. 신경이 다리 쪽으로 분산될 때 일룡의 펀치에 여러차례 얼굴을 맞았다. 급기야 일룡의 뒤차기를 맞고 표정이 일그러졌으며 “급소에 발차기가 꽂혔다”고 심판한테 말한 뒤 어기적거리면서 링줄로 가 주저앉았다.

심판이 “계속해서 경기를 할 수 있겠나?”고 반복해 물어도 최홍만은 대답하지 않았다. 몇차례 질문에도 최홍만이 싸우겠다는 의사를 나타내지 않자 심판은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