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중국팀 3-0 압승 '우승후보' 립증

2019-01-25 10:08:56


아무리 전력차이가 나도 아시안컵처럼 큰 대회, 특히 도태전에서 상대를 압도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이란은 달랐다. 그야말로 중국을 ‘압살’하며 강력한 ‘우승후보’라는 사실을 증명했다. 

이란이 24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컵 8강 중국과 맞대결에서 3-0으로 이겼다.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인 이란은 일본에 이어 두번째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두팀의 경기전 기자회견에서부터 온도차를 느낄수 있었다. 중국 축구대표팀의 마르셀로 리피 감독은 “이란은 명백한 아시아 최강이다. 로씨야월드컵에선 유럽을 상대해 경쟁력을 보여줬다. 조직력이 뛰여나고 선수들의 수준도 높다”면서 “이란을 꺾으려면 전술적으로 완벽해야 한다. 이란의 롱뽈을 주의할 필요도 있다”고 경계했다. 이란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힘든 경기가 될 것 같다. 중국은 유능한 감독과 함께 잘 준비된 팀이다”라면서도 “이란선수 모두가 자신있어 한다. 자유롭게 경기를 즐기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란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


경기흐름은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 이란팀은 중국팀을두드리느라 바빴고 중국은 막느라 바빴다. 이란팀의 선 굵은 축구가 중국팀 수비에 균렬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전반전 중반 선제꼴로 련결되였다. 시발점은 수비수였다. 자기 진영에서 뽈을 빼앗자 곧바로 길게 패스했고 사르다르 아즈문의 낮은 크로스를 메흐디 타레미가 가볍게 차 넣었다. 

중국은 전반전 30분이 되기도 전에 오희(吴曦)와 풍소정(冯潇霆)을 빼고 조욱일(赵旭日)과 소지(肖智)를 투입해 공격적인 자세를 취했다. 풍소정과 소지는 수비수 대신 공격수를 교체한 것으로 승부수나 마찬가지였다. 결과적으로 욕심이였다. 이란은 중국팀 수비에 생긴 틈을 놓치지 않았다. 추가꼴도 긴 패스로 만들었다. 수비에서 전방으로 한번에 련결했고 아즈문이 꼴키퍼를 제치고 꼴망을 갈랐다. 개인기량마저 차원이 달랐다. 이란선수들의 속임 동작에 중국선수들은 미끄러지기 일쑤였다. 실망스러운 경기력에 시간이 갈수록 중국 관중들의 “쨔유(加油)”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후반전 시작을 앞두고 경기장에 들어서는 이란선수들은 여유로웠다. 서로 얘기를 나누며 미소를 보였다. 중국선수들은 굳은 얼굴로 잔디를 응시한채 입장했다. 선수단 분위기처럼 후반도 이란의 페이스였다. 동점을 만들기 위해 급해진 중국은 공격에 주력했고 중앙수비수들이 상대 진영까지 올라가는 경우도 몇차례 있었다. 하지만 잦은 실수로 득점에 가까운 기회를 얻지 못했다. 반면, 이란은 침착했다. 전반에 효과를 본 긴 패스와 빠른 패스, 측면공격을 섞어 중국 수비를 흔들며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였다. 후반 추가시간 알림이 나오자마자 카림 안사리파드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쐐기꼴을 넣었다.

이란은 이래서 ‘우승 후보’라 불리운다. 상대가 총공세에 나서자 맞춤전술로 공략했고 어떤 상황이든 당황하지 않는 집중력과 뛰여난 결정력이 돋보였다. 리피 감독의 생각도 다르지 않았다. 얼굴이 붉어진 채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와 “예상대로 어려운 경기였다”면서 “이란은 정말 뛰여난 경기를 펼쳤다. 이란과 같은 강팀을 상대로 실수를 범하면 절대 이길 수 없다. 실수가 패배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선수들이 집중을 잘했고 조직력도 뛰여났다. 이기고저 하는 마음도 느낄 수 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베트남을 꺾은 일본도 그랬다. 밀집수비와 빠른 역습에 고전했지만 집중력을 발휘해 1꼴 차 리드를 지키며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두 국가와 함께 ‘우승후보’로 꼽힌다. 그러나 16강 바레인과 맞대결에서 후반전 집중력 저하로 동점꼴을 내준 것은 물론 역전 위기도 여러번 맞았다. 8강에서 만날 카타르는 실점없이 련승행진을 달리며 상승세에 올랐다. 단기전 특성상 분위기에 경기력이 좌우되기도 한다. 59년만의 우승이라는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